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분기 GDP 6.3% 성장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6.3% 증가했다.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2년 08월 22일 목요일 제0면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6.3% 증가했다.
 
또 내수의 성장기여율이 하락한 반면 수출은 상승해 성장을 주도했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4분기 실질 GDP(잠정)'에 따르면 2·4분기 실질 GDP는 작년 동기에 비해 6.3% 증가해 상반기 평균 6.1%를 기록했다.
 
계절조정을 거친 실질 GDP는 전분기 대비 1.4% 증가했다.
 
이는 한은의 당초 2·4분기 전망치 6.5% 보다 다소 낮은 수준이지만 상반기 전망치(6.1%)와 같았다.
 
한은은 건설투자와 민간소비의 증가세가 둔화된 반면 설비투자와 수출 증가세가 확대돼 이같은 성장을 이뤘다고 분석했다.
 
제조업은 선박, 정유, 컴퓨터 등의 생산이 감소했으나 반도체, 통신기기, 산업용 기계 등이 크게 늘며 6.4% 증가를 보여 GDP 성장기여율이 전분기 21.4%에서 35.0%로 높아졌다.
 
서비스업은 통신업, 금융보험업, 개인서비스업 등을 중심으로 8.4%나 성장했으나 성장기여율은 60.5%에서 56.3%로 다소 떨어졌다.
 
농림어업은 재배업 부진으로 0.7% 감소했으며 건설업은 아파트·상가 건설 등의 높은 증가세에도 도로, 지하철 등 토목건설이 부진해 3.7% 증가했다.
 
민간소비는 컴퓨터, 에어컨 등 내구재 지출이 크게 둔화됐으나 서적, 의류 등의 큰 폭 증가와 보험, 오락 등 서비스 지출 호조로 7.7% 증가했다.
 
하지만 외국 물건 구매나 해외여행 등 외국 재화와 서비스에 대한 소비를 의미하는 수입소비의 가계지출 비중이 전분기 9.7%에서 10.5%로 높아졌다.
 
수출은 선반, 자동차 등이 부진했으나 반도체, 통신기기, 컴퓨터 등이 크게 늘어 13.7%의 높은 성장을 보였다.
 
고정투자는 설비투자 증가세는 확대됐으나 건설투자의 증가세가 둔화돼 전분기(6.5%) 보다 다소 부진한 5.6%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최종 수요에 대한 내수의 성장 기여율은 전분기 87.0%에서 49.9%로 하락한 반면 수출의 성장기여율은 전분기 13.0%에서 50.1%로 크게 상승했다.
 
조성종 경제통계국장은 “상반기에는 생산과 지출면에서 고른 성장을 보였다”며 “하반기에도 상반기 수준의 성장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교역조건이 개선됨에 따라 작년 동기에 비해 6.4%증가해 전분기에 이어 실질 GDP 성장률을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