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년층 실업 무책인가

하반기에 접어들면서도 우리의 높은 청년층 실업률이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2년 08월 22일 목요일 제0면
하반기에 접어들면서도 우리의 높은 청년층 실업률이 좀처럼 낮아지지 않고 있다고 한다. 실업률의 전체 연령층도 외환위기 이후 최저 수준으로 낮아졌다는 점을 감안하면 더욱 심각하다. 이 때문에 엄청난 경제적 손실은 말할 것도 없고 이에 따른 범죄증가 등 사회불안이 커질 위험마저 있다고 하니 걱정이다.
 
보도 내용대로 최근 통계청이 집계한 `경제인구 청년층 부가조사 결과' 발표에선 올 상반기중 학교를 졸업했거나 중퇴한 청년층의 실업자수가 무려 24만2천명에 이르고 있으며 실업률 6.1%를 기록하고 있다고 한다. 이는 7월 전체 실업률 2.7%에 비해 2배이상 높은 수준이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청년층 인구 523만명중 경제활동인구가 390만명에 불과하다는 점이다. 그렇다면 군에 입대하거나 대학원에 진학하는 경우를 제외하더라도 상당수가 구직을 포기하고 있기 때문에 손실은 막중하다고 본다.
 
이같은 상황을 한마디로 구직자들의 높은 기대수준을 충족시켜주는 일자리가 많지 않기 때문에서다. 더구나 청년층의 대부분이 한번이상 취업한 경험이 있지만 임금 등 근로조건에 대한 불만과 열악한 작업환경, 지방근무 기피, 장래성 불투명 등의 이유로 평균 2년이내 근무에서 그만두었다는 것이 이를 잘 말해주고 있다. 아무튼 청년 실업자의 절반 이상이 취업 제의를 받고도 취업을 거부했다는 것은 이를 뒷받침해 주고 있다.
 
그렇다면 구직자의 눈높이를 낮추도록 유도하고 직업윤리교육을 강화해서라도 현장근무를 기피하고 사무직을 선호하는 지금 우리사회의 잘못된 사회풍토를 하루빨리 개선해야 한다고 본다. 아울러 비실용적이고 비생산적인 현행 학교교육의 문제점도 이번 조사결과에 다시 한번 확인됐다는 것도 개선돼야 할 과제다. 더욱이 취업중인 청년층의 절반이상은 학교에서 배운 전공이나 기술이 현장업무에 별로 도움이 안된다고 말하고 있다니 알만하다. 이들 대부분은 학교 졸업후 취업을 위해 별도의 직업교육을 받았다는 것이 바로 그런 얘기다. 어쨌든 심각한 청년층의 실업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교육개혁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일이다. 정부는 이제라도 실효성있는 종합대책을 마련해 청년실업 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하길 촉구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