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제자유구역개발 성공해야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3년 06월 26일 목요일 제0면
인천시가 엊그제 다음달 발효되는 경제자유구역법 시행을 앞두고 정부에 승인을 신청할 `인천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안)'을 확정 발표했다는 보도다. 인천시장을 비롯해 관계 공무원과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가진 이날 최종 보고회는 송도신도시 및 영종·용유지역, 청라지구 등 3개 권역을 묶은 경제자유구역의 권역별 개발계획이다. 이미 인천의 경제자유구역은 지난해 정부의 동북아 비즈니스 중심의 정책적 실현 방안으로 최첨단 정보통신 거점시설 설치와 무지체·무혼잡·무공해의 저렴한 교통시설 설치, 세계적 대기업 유치를 통한 중심기능 강화 등을 골자로 하고 있어 국제경쟁력 극대화를 위한 구상이라는 점에서 환영하는 바다.
 
권역별 개발 계획을 보면 송도신도시(1천611만평)를 비즈니스, 지식기반산업 IT·BT 등 첨단산업의 중심지로 개발하고 영종·용유·무의지구(4천184평)는 인천국제공항을 중심으로 한 공항지원 및 물류기능과 함께 국제 관광기능을, 청라지구(541만평)는 국제금융기능과 레저 및 화훼단지 기능을 부여한다는 계획이다. 전체 토지이용계획을 보면 유수지·공원·녹지 36%, 주거용지 7%로 인구·주택은 도보권을 감안해 보행공간 중심의 정주체제를 구축하고 도심공동화를 막기위한 생활권을 구상, 송도지구 인구를 24만여명, 영종지구 14만여명 청라지구 9만여명 등 47만5천여명에 주택 17만9천여명을 계획, 도시환경 쾌적도를 평균보다 높이 잡은 게 두드러져 향후 인천경제자유구역이 국제경쟁력의 메카로 가능성을 기대한다. 더욱이 이 지역에 문화센터와 마리나, 환상형 해안공원, 워터프론트, 리조트, 자동차 경주장, 테마파크 등은 물론 언제 어디서나 네트워크 접속이 가능한 `U-City도시', 기본방향과 함께 거점시설로 신공항·항만 등 주요 거점 중계기능을 담당할 동아시아 정보센터, 도시내 각종 정보, 방송센터를 단계적으로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경제자유구역을 대명제로 현재 세위진 각종 청사진은 장밋빛으로 수긍하는 바이지만 개발을 앞세워 시행과정에서 여타의 명분으로 변경되어서는 안된다. 이를테면 환경·시민단체와 노조 등이 반대하는 이유를 수렴, 개발로 인한 무절제한 환경파괴나 개발위주의 기본계획을 멋대로 뒤짚어서는 안된다. 특히 국제경쟁력이라는 명분으로 권역별로 추진되고 있는 골프장 건설 등 레저위주의 시설계획은 보다 신중을 기해야 할 것으로 본다. 자칫 국제비지니스타운이 향략 또는 소비성 도시로의 전락을 우려하는 면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경제자유구역의 성공적 개발을 기대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