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여망 외면해선 안된다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3년 06월 29일 일요일 제0면
세계적 해양문화 테마파크가 될 `국립인천해양관'의 인천유치를 위해 수도권시민들의 열망을 담고 추진해왔던 서명운동이 마침내 100만명을 돌파했다는 소식이다. 보도에 따르면 인천시와 인천해양관유치 범시민운동협의회(해유협)가 국립인천해양관의 유치를 위해 범시민적 역량을 모으자는 취지로 지난 4월30일부터 전개한 서명운동이 58일만인 27일 현재 107만2천652명을 돌파했다는 것이다. 인천지역에서 펼쳐진 역대 어느 서명운동도 이같은 열기가 없었다는 점에서 인천사에 대기록으로 남게 됐으며 그만큼 인천시민들의 여망의 수준을 가늠케 하는 현상이라고 보겠다. 특히 서명운동에 대해 시민들의 종전 정서를 헤아려 목표달성에 회의적인 시각도 적지않았던 게 사실이다. 이에 본보도 열기를 북돋우기 위해 국립인천해양관 유치 타당성을 집중 기획보도하기도 했던 것이다.
 
실제로 그동안 해유협을 중심으로 추진된 국립인천해양관 유치 100만명 서명운동은 시민·사회단체·학생·공무원 등 각계각층이 동참해 인천은 물론 수도권 시민들이 국립인천해양관의 유치에 대한 뜨거운 열망을 담아냈던 것이다. 특히 인천지역 207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해유협은 가두서명운동을 전개하면서 시민들을 상대로 해양관 유치필요성을 적극 홍보하는 등 시민참여분위기 조성에 앞장서 왔다. 해유협의 노고에도 박수를 보내는 바다. 아무튼 이번에 인천시민과 수도권 시민이 보여준 열기는 향후 부산, 여수 등과의 해양관 유치경쟁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 분명하다. 해유협은 오늘 주무부처인 해양수산부를 비롯해 청와대, 국회, 기획예산처를 방문해 인천뿐 아니라 수도권 시민의 열망을 모은 서명부를 전달하고 해양관 유치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한다는 것이다.
 
우리는 정치적 입김만 배제된다면 인천이 가장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고 있다고 본다. 따라서 다음달로 예정된 정부의 해양관 입지 확정에 정치적 고려라든지 지역정서를 배려한다든지 하는 어리석음을 결코 저질러서는 안된다고 다시한번 강조하는 바다. 해양문화에 대한 수요가 그 어느 곳보다 큰 수도권에 해양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해양문화시설을 설치하는 것은 당연하며 정치적인 논리보다 시장 수요를 충분히 고려한 적정한 정책대응이 있어야 한다는 전문가의 주장을 굳이 거론치 않더라도 이번에 표출된 인천시민들의 열망을 정부당국는 결코 외면해서는 안될 것이다. 정부의 현명한 선택을 기대해본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