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의회 행감은 ‘물감사’

이종일 경기본사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1년 11월 10일 목요일 제0면
   
 
  ▲ 이종일 경기본사  
 

 경기도의회 교육위원회가 지난 4일부터 도내 지역교육지원청을 대상으로 행정사무감사를 벌이고 있지만, 일부 도의원과 교육의원들은 지역교육장의 단순 지식을 묻는 수준으로 시행하고 있어 ‘물감사’라는 지적이 나온다.

기자는 지난 4일 광명, 군포의왕교육지원청, 7일 용인, 평택교육지원청의 행감 현장으로 취재를 나갔지만 그곳의 분위기는 매우 조용했다.

‘경기도 교육위원회’ 활동을 하다가 3선이 된 교육의원들은 ‘베테랑’답게 날카로운 질문을 던지긴 했지만, 초선 도의원과 교육의원들은 지역교육 현황에 대한 질의응답과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 데 그쳤다. 일부 의원은 4일 했던 질문을 7일 다른 행감 장소에서 똑같이 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 교육의원은 사전에 조사도 제대로 하지 않고 언론보도를 인용해 질문했다가 ‘타 지역 사건이 잘못 보도된 것 같다’는 교육지원청 관계자의 말을 듣고 ‘정확히 확인해 보자’는 식으로 얼렁뚱땅 넘어갔다.

A교육의원은 7일 평택교육지원청 행감에서 지난달 보도된 한 언론의 장애학생 추락 기사를 인용해 질문했지만, 평택교육장도 모르고 있던 사안이어서 서면 답변을 받기로 했다. 이 기사는 2008년 평택의 한 중학교에서 발생한 장애학생이 추락한 사건에 대한 진실공방을 보도한 것이었지만, 당시 행감 참석자들은 ‘긴가 민가’하는 모습을 보여 웃지 못할 상황이 돼 버렸다.

교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는 교육지원청과 일선 학교가 공교육에 얼마나 충실히 노력해 왔고, 잘못하는 것은 무엇인지 지적해 개선할 수 있도록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여야 하지만 이번 행감은 초반부터 맥이 빠지는 모습이다.

경기도교육청은 2009년부터 ‘혁신교육’을 주창하며 공교육의 변화를 주도해 왔지만 많은 성과가 보이는 반면 한계도 나타나고 있다. 교육의원들이 진정 경기교육을 사랑하는 마음이 있다면 더욱 성실히 행감에 임하고 학생·학부모가 원하는 ‘공교육’의 모습을 함께 만들어 가길 바란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