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해 어려운 교육의원의 처신

이종일 경기본사 사회부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2년 01월 12일 목요일 제0면
   
 
  ▲ 이종일 경기본사 사회부  
 
 경기북부지역 출신 A교육의원이 경기도교육청의 감사업무에 ‘사사건건’ 개입하려 해 사적인 이해관계로 의정활동을 벌인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A교육의원은 지난해 10월 24일부터 도교육청 기획예산담당관실(이하 예산실)에 대한 업무추진비 감사가 시작되자 감사담당관실에 감사 중단을 요구했고, 도교육청이 이를 수용하지 않자 감사담당관실 감사업무 결과 자료를 요청하며 압력을 가했다. 이어 올 초 예산실 감사 결과가 나오자 그는 또다시 도교육청의 대변인실·행정관리담당관실에 대한 감사 결과를 요청하며 논란을 키웠다.

올 초 도교육청 감사 결과 예산실 일부 직원은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특정 음식점에서 비슷한 시간대에 50만 원 이하의 비용을 법인카드로 여러 번 결제하고, 일부 예산에 대해 누가 집행했는지 확인할 수 없는 문제 등이 드러났다. 이 때문에 지난해 말까지 예산실에서 근무한 B사무관에 대해 경징계 요구가, 이에 대한 책임으로 C기획예산담당관(이하 담당관)에게는 경고처분이 검토되고 있다.

이 가운데 C담당관과 친분이 두터운 A교육의원이 올 초 갑작스레 감사담당관실에 자료를 요청한 것은 예산실 감사 결과에 대한 반발행위로 풀이된다. 아울러 그가 지난 1일 C담당관을 비롯해 도내 일부 교직원들과 신년 산행을 다녀와 온갖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그동안 진보성향으로 분류돼 온 그의 이 같은 행태에 대해 교육계는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특히 그와 C담당관의 ‘사적 관계’에 초점이 모인다. 교육계 관계자들은 도교육청 예산을 쥐고 있는 C담당관과 A교육의원의 관계가 교육정책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주시하고 있다.
A교육의원은 “대변인실 감사 자료를 요청한 것은 문제가 있어 보였기 때문이고, 신년 산행을 다녀온 것은 친목 차원이지 특별한 의도는 없었다”고 했다. 그러나 C담당관을 감싸온 그의 행동은 이해하기 어렵다. 더욱이 청렴성을 강조하는 경기교육의 감사업무를 방해하는 의도는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개인의 이해관계로 경기교육을 훼방놓는 일은 절대로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