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지하철공사 왜 이러나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3년 07월 11일 금요일 제0면
출범후 첫 총파업에다 내부인사비리로 홍역을 앓고 있는 인천지하철공사가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직원들에게 1인당 10만원씩의 `격려금'을 지급한 반면 파업참가 직원들에 대해서는 특별감사팀을 구성해 조사에 나서고 있다니 한숨이 절로 나오지 않을 수 없다. 신상필벌도 바람직하고 또 잘잘못을 가려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는 원만한 노사관계정립과 공사 전체적 화합이 더욱 중요하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보도 내용대로 인천지하철공사가 파업불참 직원들에게 돈을 지급한 데다 자체 감사팀을 구성해 파업참여 조합원 550명에 대해 출두지시서를 발송했다면 이는 명백히 노·노갈등을 조장하는 것이다. 또한 노조측으로부터 파업을 철회하면서 약속한 노·사합의 정신을 망각하고 있다는 반발을 사고도 남을 일이다. 파업불참 직원들이 지하철 운행을 위해 24시간 맞교대로 근무해 파업기간동안 교통비와 식대를 지급한 것이라는 지하철공사의 해명을 수용하지 않는 게 아니다. 비록 `격려금 형태의 수당'으로 보이지만 파업불참 직원들과 파업참여 직원들을 차별화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지하철공사 운영상 차별화가 주는 명분과 실리보다 노·노갈등이나 노·사알력이 더욱 비중있게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심히 우려하는 것이다.
 
게다가 공사측이 파업참여 조합원에게 출두지시를 내리고 파업주동 간부 3명은 이미 경찰에 구속된 상태인 데다 일부는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을 감안할 때 공사측의 이번 조치는 아무래도 신중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면키 어렵다고 본다. 지하철공사가 파업의 후유증을 최소화 하기보다는 오히려 부추기고 있다는 사회단체의 성명은 당연한 것이라 하겠다.
 
지난달 5일간에 걸친 파업으로 시민들은 큰 불편을 겪었고 파업에 대해 호의적이지 못했다는 점도 없지 않다. 파업을 동시에 돌입했다 조기 종료한 부산, 대구와 달리 5일간 끌다 노조측이 공사측으로부터 끌어낸 `합의'가 큰 `성과'에 이르지 못했고 파업명분도 살리지 못했다는 비판도 있었다. 설령 그렇다고 치더라도 파업에 대한 책임은 노조쪽에만 있는 것은 결코 아니라고 본다. 공사측이 자칫 노조길들이기 식으로 업무를 처리한다면 그 후유증은 언제 어떻게 돌출될 지도 모르는 일이다. 우리가 극히 염려하는 바가 여기에 있는 것이다. 인천지하철은 영원히 인천시민의 발로서 훌륭한 기능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공사측에만 맡기지 말고 인천시가 직접 나서서 이번 사태를 현명하게 수습하기 바라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