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후세인 축출 이후 다종족 민주정부 구성"

美-이라크 反체제대표들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2년 08월 12일 월요일 제0면
[워싱턴=김진 특파원] 조지 W 부시 미 행정부는 9~10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과 적대관계인 반체제 6개 단체 대표들과 함께 후세인 축출 이후 '자유 이라크'를 건설한다는 청사진에 대해 논의했다.
.
10일 회의에서는 와이오밍주에서 휴가 중인 딕 체니 미 부통령이 화상으로 연결돼 "민주주의 원칙 아래 자유와 인권을 보장하는 다(多)종족 정부를 지지한다"고 말해 미국의 향후 이라크 구상을 내비쳤다.
.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과 리처드 마이어스 합참의장은 직접 회의장에 참석해 이들 단체에 지대한 관심을 표했다.
.
런던 주재 이라크국가의회(INC)의 샤리프 알후세인 대변인은 "(미국 관리들은)한 독재자를 몰아낸 뒤 또다른 독재자가 등장하는 것을 바라지 않고 있었다"며 '이라크 민주화'가 주된 의제였다고 소개했다.
.
이와 관련해 워싱턴 포스트는 10일 "부시 행정부가 자유 이라크라는 목표를 제시해 이라크와의 전쟁을 우려하는 국제사회를 설득하려는 뜻이 담겨 있다"고 분석했다. 참여단체 대표들은 "미국이 언제, 어떻게 후세인을 공격할지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
이에 앞서 9일엔 콜린 파월 국무장관이 이들 단체 대표를 만나 "우리의 공통된 목표는 이라크 국민을 자유롭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이라크 반체제 단체=해외단체인 INC 이외에 북부 이라크에서 4만여명의 병력을 보유하고 있는 쿠르드 애국연합.쿠르드 민주당,이란에 있는 시아파 이슬람단체인 이슬람혁명 최고회의(병력 3천여명) 등이다.
.
외신들은 "이들 단체가 오랫동안 반목을 일삼아 아프가니스탄 전쟁에서의 북부동맹과 같은 역할을 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라고 보도하고 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