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국회 수원교육장 도마 위

이종일/경기본사 사회부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2년 08월 23일 목요일 제0면
   
 
  ▲ 이종일/경기본사 사회부  
 
수원 신풍초등학교 이전 문제로 김국회 수원교육장의 교육철학과 지도력이 도마 위에 올랐다. 수원교육지원청이 수원시의 화성행궁 복원사업에 끌려다니며 학부모와 주민들의 의사에 반하는 신풍초 이전사업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현 신풍초 부지에 정조시대의 우화관을 복원해 화성행궁을 관광지역으로 발전시키고 미술관, 유스호스텔 등을 지어 경제적 이익을 노리겠다는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수년 전부터 신풍초 이전 등을 교육지원청에 요구해 왔고, 김 교육장은 올 초 염태영 수원시장과 협의한 후 현 신풍초를 없애고 ‘신풍초’라는 교명을 내년 3월 광교 이의3초(가칭)에 붙이는 계획을 추진했다.

행궁동 주민들과 학부모들은 현 신풍초를 없애는 것은 ‘마을 말살 정책’이라며 눈에 쌍심지를 켜고 반대했다.

그런데도 교육지원청이 학교 이전 사업을 강력하게 추진하자 모든 화살은 김 교육장에게 쏠렸다.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지역 교육을 책임져야 하는 교육장이 되레 시의 경제논리에 휘둘리며 학교를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시켰다는 평가가 나온다.

도시계획 전문가들은 행궁 복원과 신풍초 유지를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하지만, 교육지원청은 아예 귀를 막았다.

학부모들이 지난달 신풍초 이전 행정예고기간에 의견서를 제출해 90% 이상의 반대 입장을 표명한 상황에서 교육지원청은 또다시 2차 행정예고를 해 반발은 더 커졌다.

수원지역 학부모들은 김 교육장의 일방적인 교육행정이 지역 교육을 낙후시킬 것이라는 우려를 쏟아낸다.

특히 김 교육장이 강조해 온 혁신교육에 대한 불신까지 지펴지며 수원교육이 ‘산으로’ 갈 공산이 커지고 있다.
학부모들은 “교육지원청이 학교 하나도 제대로 운영하지 못하면서 어떻게 지역 교육을 책임질 수 있겠느냐”며 “김 교육장이 혁신교육을 강조하지만 비민주적인 행정의 전형을 보여 실망스럽다”고 지적했다.

민주시민을 육성하겠다는 김 교육장이 경기도 수부도시에서 비민주 행정을 하는 모순은 경기혁신교육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김 교육장이 24일까지 실시하는 2차 행정예고에 제출된 의견들에 대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