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出爾反爾(출이반이)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3년 02월 14일 목요일 제0면

 出爾反爾(출이반이) : 出 날출/ 爾 너이/ 反 되돌릴 반

 춘추전국시대 추나라 목공이 싸움에서 패하자 맹자에게 “우리 편 지휘관이 33명이나 죽었는데도 백성들은 상관을 구하기 위해 한 사람도 목숨을 바친 자가 없었다.

죽이자니 그 많은 백성들을 다 죽일 수도 없고…”하며 불만스러운 고충을 털어놨다. 맹자가 답하길 “흉년이 들어 주리는 해에 임금의 창고는 가득하거늘 상관들이 게을러 이를 고하지 아니하여 아랫사람을 잔인케 한 것입니다.

증자께서도 ‘네게서 나간 것은 너에게로 돌아온다(出乎爾者 反乎爾者也)’고 하셨으니 백성들이 이제야 보복하려고 하는 것입니다. 왕께서는 허물치 마소서”라고 한 말에서 유래됐다.

최근 일련의 청문회를 지켜보면서 매사 자업자득(自業自得)인 것을 모르고 있는 인사들이 너무 많은 것 같아 씁쓸하다.<鶴雲>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