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鵬程萬里(붕정만리)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3년 02월 26일 화요일 제0면

鵬程萬里(붕정만리):鵬 붕새 붕/程 길 정/萬 일만 만/里 마을 리

   
 
“까마득하게 끝도 없는 북쪽 바다에 곤(鯤)이라는 큰 물고기가 있는데 그 크기가 몇 천리나 되는지 알지 못한다.

이 물고기가 변해서 새가 되니 그 이름을 붕(鵬)이라한다. 붕의 등 넓이도 몇 천리나 되는지 알지 못한다.

이 새가 한번 기운을 내어 날면 그 날개는 마치 하늘에 드리운 구름과 같다. 이 새는 바다기운이 움직일 때 남쪽 바다로 날아간다.”

<장자(莊子)> 소유요(逍遙遊)편에 나오는 말이다. 글자 그대로 붕새가 만리 먼 길을 날아감을 뜻한다. 거리는 가히 우리의 상상을 초월한다.

원대한 꿈을 가지고 큰일을 도모할 때라든가, 큰 뜻을 품고 멀리 앞을 내다본다는 의미로 쓴다.

어제 날짜로 박근혜 새 정부도 출범했다. 대한민국 장래가 대붕이 날아가는 것처럼 전도양양(前途洋洋)하기를 기원한다.<鶴雲>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