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워낭소리' 할아버지 최원균 씨 별세

오랜 세월 함께 했던 소 '누렁이' 옆에 안장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3년 10월 02일 수요일 제0면
   
 
 

(사진 = 연합뉴스)

 
 
한국 독립영화 최고 히트작 '워낭소리'(2009)의 주인공 최원균 씨가 1일 향년 85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유족에 따르면 고인은 1년 전 폐암 말기 판정을 받았으며 최근까지 투병생활을 해 왔다.

고인은 경북 봉화의 한 시골 마을에서 일생 평범한 농부로 지내오다 2009년 1월 다큐멘터리 '워낭소리'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오랜 세월동안 함께한 노인과 늙은 소의 외로운 삶을 조명한 이 다큐멘터리는 당시 296만 명을 모으며 독립영화 최대 히트작으로 떠올랐다.

고인의 시신은 죽은 소 '누렁이'의 무덤에서 60m가량 떨어진 봉화군 상운면 하늘리 워낭소리공원에 안치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