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 오늘 개막

70개국 301편 초청, 개막작은 부탄영화 '바라:축복'

연합 yonhapnews.co.kr 2013년 10월 03일 목요일 제0면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3일 개막, 열흘간의 일정에 들어간다.

개막식은 이날 오후 7시부터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배우 강수연과 홍콩 배우 궈푸청(곽부성)의 사회로 진행된다.

박중훈, 하지원, 한효주, 김효진을 비롯해 임권택 감독 등 국내·외 배우와 감독 등 200여명이 넘은 영화인들이 레드카펫을 통해 입장하면 허남식 영화제조직위원장의 개막선언으로 부산은 열흘간의 '영화의 바다'에 빠져든다.

축하공연이 끝나면 개막작인 부탄의 영화 '바라 : 축복'(Vara : A Blessing)이 상영된다.

올해 영화제 초청 작품은 70개국 301편이다. 지난해 75개국 304편에 비해 다소 줄었다. 초청작은 영화의전당을 비롯해 부산시내 7개 극장 35개관에서 상영된다.

폐막작은 김동현 감독의 '만찬'. 가족의 불행과 불운을 뛰어난 관찰력으로 표현한 이 작품은 2011년 아시아영화펀드 인큐베이팅 지원작이다.

이번 영화제의 경쟁부분인 뉴 커런츠 부문 심사위원장은 이란의 락샨 바니에테마드 감독이 맡았다.

한국영화 회고전에는 임권택 감독이 선정돼 '만다라'(1981년)를 비롯한 그의 작품 70여편 전작이 상영된다.

특별기획프로그램으로는 중앙아시아 및 아일랜드 특별전과 올해 불의의 사고로 숨진 박철수 추모전이 마련된다. 고(故) 박 감독은 1996년 '학생부군신위'로 몬트리올영화제 최우수 예술공헌상을 받은 촉망받는 신인 감독이었다.

올해 대회에는 2013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받은 '성스러운 도로'의 지안프란코 로시 감독, '팔레르모의 결투'로 82세의 나이에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엘레나 코타 등 유명 감독과 배우들이 대거 참가한다.

'크라잉 게임'(1992)의 닐 조단 감독, 중국 배우 왕우, 일본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영화 '스틸 라이프'(2006)로 제63회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을 거머쥔 중국의 지아장커 감독 등이 부산을 찾는다.

영상 콘텐츠를 사고파는 아시아프로젝트마켓(APM)에는 249편이 접수,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이용관 집행위원장은 "올해 영화제에는 아시아 신인 감독들의 작품이 대거 초청됐다"며 "이런 의미에서 이번 영화제는 아시아 신인 감독 및 영화의 발굴·지원이라는 부산국제영화제의 정체성을 잘 보여주는 대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