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변호인 송강호, 1년간 2천만 관객 동원 배우 등극 '확실'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3년 12월 22일 일요일 제0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젊은 시절을 모티브로 한 송강호 주연의 영화 '변호인'이 120만 관객을 돌파했다.

2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변호인'은 개봉 나흘 만인 21일까지 120만 8천370명을 끌어모았다.

   
 
 

▲ (사진 = 연합뉴스)

 
 
이는 1천281만 명을 모은 올해 최고 흥행작 '7번방의 선물'(119만 명) 보다 빠른 흥행속도다.

'변호인'은 지난 18일 개봉 이후 누적 매출액 점유율에서도 42.5%를 차지하며 '호빗:스마우그의 폐허'(13.9%)와 '어바웃 타임'(13.3%)을 압도하며 1위를 달리고 있다.

한편, 송강호는 '변호인'의 선전에 힘입어 한 해 처음으로 2천만 관객을 동원한 배우로 등극할 가능성이 커졌다.

송강호는 '설국열차'(934만 명)와 '관상'(913만 명)을 통해 1천847만 명을 모은 바 있어 22일 '변호인'이 33만 명만 동원하면 이른바 '2천만 배우'가 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