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타짜2 최승현 김윤석 신세경 유해진 박효주 초호화 캐스팅…본격 촬영 돌입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4년 01월 03일 금요일 제0면

영화 '타짜-신의 손'에 최승현, 김윤석 등이 캐스팅됐다.

'타짜-신의 손'은 지난 2006년 개봉해 684만 명을 동원한 '타짜'의 후속편이다.

   
 
 

▲ (사진 = 연합뉴스)

 
 
전편을 연출한 최동훈 감독 대신 '과속스캔들'(2008) '써니'(2011)의 강형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타짜-신의 손'은 어린 시절부터 도박에 남다른 소질을 보이던 대길이 배신과 음모가 난무하는 화려한 타짜 세계에 뛰어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을 예정이다.

최승현이 주인공 대길 역을, 신세경은 대길의 첫 사랑 미나 역을 맡았다.

전편에서 전설의 도박 귀재 아귀 역을 맡았던 김윤석을 비롯해 유해진, 곽도원, 오정세, 김인권 등이 출연한다.

한편, '타짜-신의 손'은 지난 2일 촬영을 시작했으며 올 하반기 개봉할 예정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