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양상권 죽이는 LH

조병국 사회2부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4년 01월 14일 화요일 제9면
   
 
  ▲ 조병국 사회2부  
 

 최근 고양 원흥 보금자리지구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세계 굴지의 대형 마트 이케아에 매장 부지를 매각하기로 협상을 마친 데 따른 비난이 봇물처럼 일고 있다.

LH가 원흥지구의 미매각 땅을 파는 데 급급해 집 없는 서민용 주택을 싼값에 공급하기 위해 정부가 각종 세제 혜택과 제도적 특혜를 주면서까지 조성한 보금자리사업의 특수목적성을 위반한 처사이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고양지역의 경제를 떠받들고 있는 대표적 가구산업은 존폐 위기에 놓일 수 있다는 심각한 우려마저 일고 있다.

살펴보면, 한 지역에 이케아와 같은 대규모 마트가 입주할 경우 지역 상권에 미치는 영향을 반드시 평가하는 것이 선행돼야만 한다. 하지만 이는 철저히 무시됐고 결국 앞으로 닥쳐올 지역 내 깊어질 갈등의 골은 불 보듯 뻔하다. 실제로 고양보다 앞서 이케아가 둥지를 튼 광명시에서 1년여간 벌어지고 있는 주민들의 반대 투쟁을 보면 말이다.

물론 LH는 매각 부지가 상업용지이기 때문에 누구에게라도 매각할 수 있고 법적으로 아무런 하자가 없다는 입장을 보이며 빠져나갈 길을 열 수 있다. 여기에 WTO·FTA 등으로 어쩔 수 없다는 나름 계산된 보충적 첨언도 슬그머니 붙일 수 있다.

그러나 이케아가 더 이상 한정적 가구판매업체가 아닌 모든 생활품을 취급하는 종합쇼핑몰로 탈바꿈한 것을 간과할 수 없다.

따라서 이제라도 LH는 적극적 피해가 예상되는 고양시가구협회와 화정·행신 및 원당지역의 상가연합회 그리고 원당과 능곡 재래시장협의회 등 주민대표들과 진지한 논의에 나서 원만한 해결책을 모색한 뒤 이를 이케아 측에 매매조건으로 제시해야만 한다.

이와 관련, 고양 출신 경기도의회 이재준 의원은 13일 긴급성명을 내고 “경기도와 고양시가 이번 사태를 좌시할 경우 지역 상권이 나락으로 빠질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더 이상 남의 집 불구경으로 일관해서는 안 된다”고 강하게 지적했다.

생각하면, LH의 이윤 추구가 지역 상권을 죽이는 칼날이 된 지금 그네들의 도덕적 잣대는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