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몬스터 김고은, 차진 욕 연기의 비결은 '주변 관찰'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4년 02월 13일 목요일 제0면

13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몬스터' 제작보고회에는 황인호 감독, 이민기, 김고은 등이 참석해 영화와 관련한 질의응답시간을 가졌다.

   
 
  ▲ 배우 김고은이 13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몬스터' 제작보고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김고은은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부터 내가 맡을 캐릭터가 범상치 않아 황인호 감독님과 캐릭터를 위해 많은 이야기를 나누려고 했다"며 "욕쟁이 할머니처럼 욕설 연기하고 싶어서 주변 관찰을 많이 했다. 가벼운 느낌이 들거나 건방져 보이는 욕 말고 '차진' 느낌의 욕을 구사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에 황인호 감독은 김고은의 욕 연기에 대해 "10점 만점에 10점이다. 처음엔 어설펐는데 테이크가 진행될수록 욕이 입에 붙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몬스터'는 살인마 태수와 그에게 하나뿐인 동생을 잃은 미친 여자 복순의 끝없는 추격전을 그리는 작품이다. 3월 개봉 예정.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