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종신, "에디킴 노래 듣고 1초도 고민 안하고 계약 제시"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4년 04월 11일 금요일 제0면

가수 윤종신이 자신의 수제자 에디킴을 극찬해 화제다.

윤종신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IFC몰 엠펍에서 진행된 에디킴 데뷔 쇼케이스에서 에디킴과 한 소속사에서 작업을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 '슈퍼스타K4'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에디킴이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IFC몰 엠펍에서 열린 첫번째 미니앨범 '너 사용법'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윤종신은 지난 2012년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슈퍼스타K4'에는 심사위원으로 참여하지 않았다. 때문에 에디킴과 만날 기회가 적었다.

그러나 미스틱89에서 함께 일하게 된 계기와 관련해 "이승철 매니저가 에디킴과의 만남을 주선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승철 매니저가 곧 에디킴이 제대하는데 형과 너무 잘 맞는다. 꼭 만나보라고 제안했다. 그래서 만남을 갖고 에디킴의 자작곡을 들었는데 단 1초도 고민 안하고 계약을 제시했다. 김정환(에디킴 본명) 자체가 멋진 트렌드이자 컨텐츠였다. 이런 보석이 없다. 내 많은 것을 걸었다"고 극찬했다.

특히 윤종신은 "내가 만약 '슈스케4'에서 심사를 했다면 에디킴은 톱3까지 올랐을 것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11일 발매된 에디킴의 첫 번째 미니앨범 '너 사용법'은 에디킴이 직접 만든 6곡으로 구성돼 있으며, 신인으로서는 이례적으로 자신의 데뷔 앨범을 자작곡으로 채운 것은 물론 윤종신과 함께 공동 프로듀싱을 맡아 다시 한 번 주목받았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