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지섭 래퍼로 돌아왔다…"18년 동안 난 가면을 쓴 채 살았어"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4년 06월 24일 화요일 제0면

배우 소지섭이 1년 6개월 만에 래퍼로 돌아왔다.

24일 온라인 음원사이트에는 소지섭의 3번째 싱글앨범 '18 YEARS'가 공개됐다.

   
 
 

▲ (사진 = '18 YEARS' 티저 영상 캡처)

 
 
타이틀곡 '18 YEARS'는 소지섭이 직접 작사·작곡한 곡으로, 데뷔 18년차인 배우 소지섭의 속내를 담은 자전적인 노래라고 소속사는 설명했다.

특히 "18년 동안 난 가면을 쓴 채 살았어 18년 동안 현실과 허구가 헷갈려", "말 안하고 무뚝뚝하면 싸가지 없는 actor 듣고 싶은걸 듣고 보고 원하는 것만 바라봐"등 자신에 대한 오해와 편견, 고백이 담겨있다.

또한 티저 영상에는 여러 대의 TV안에 의자에 묶인 채 움직이지 못하는 소지섭의 모습이 담겨있어 그가 배우로서 겪은 심적인 고통을 짐작케 한다.

이와 함께 음반에는 소지섭이 힙합그룹 소울다이브와 작업한 '보이 고(BOY GO)', '환상 속의 그대' 등이 수록됐다.

한편, 소지섭은 오는 28일 대만을 시작으로 아시아 팬미팅 투어에 돌입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