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효민 '나이스 바디', 34-24-36은 내몸매 사이즈…"바스트 부분이 어려웠다"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4년 06월 30일 월요일 제0면

걸그룹 티아라 효민이 신곡 '나이스 바디' 발표에서 다이어트를 했던 일화를 털어놨다.

효민은 30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JBK타워에서 첫 번째 솔로앨범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 그룹 티아라 멤버 효민이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JBK컨벤션에서 열린 솔로 미니앨범 '나이스 바디' 발매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효민은 "'나이스 바디'라는 타이틀곡을 처음 들었을 때 부담이 정말 컸다. 일단 (몸매가) '나이스'한 분들이 너무 많잖아요, 이 곡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가 중점을 둔 부분인 것 같다"라며 "노래와 안무가 걱정되긴 했지만 또 하나 운동과 다이어트를 빼놓을 수 없었다. 그동안 안 해왔던 것은 아니지만 이번에는 색다른 방법도 찾아보고, 안 해본 방법을 시도하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직접 체험한 식단을 공개하면서, "크로스핏이라는 운동과 식단을 병행해서 했는데 이 운동이 굉장히 핫한 운동이다. 일주일은 근육통 때문에 앓아누울 정도로 힘들었다"라며 "잘 먹어야 한다고 해서 잘 먹으니까 근육 때문에 몸이 커지더라. 내가 표현해야 하는 부분에 어긋날 수도 있다고 생각해서 식단도 병행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뮤직비디오 의상에는 '34, 24, 36'이라는 숫자가 적혀 있는데 의미를 묻자 "내몸매 사이즈"라고 설명했다.

효민은 "이상적인 여성 몸매 사이즈다. 맞춰보려 노력했는데 '바스트' 부분이 어렵더라. 숨을 크게 들이마시고 재니 그래도 그 숫자가 나와서 억지로 끼워맞췄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효민의 타이틀곡 '나이스바디(Nice Body)'는 작곡가 용감한형제와 호흡을 맞췄으며 슬로우 템 포 힙합곡이다. 효민은 이번 앨범에서 콘셉트, 안무, 뮤직비디오 등에 참여하며 애착을 가지고 솔로 활동을 준비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