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루시' 최민식, "이번 작품 연기 스스로 실망스러웠다"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4년 08월 20일 수요일 제0면

최민식이 자신의 연기에 대해 언급해 화제다.

   
 
 

▲ (사진 = 연합뉴스)

 
 
최민식은 20일 CGV용산에서 열린 영화 '루시'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자신의 연기에 대해 "이번 작품에서 보여드린 연기는 나 스스로 되게 실망스럽다"며 "뭔가 적응해 나가는 단계가 아니었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어 대사도 나오고, 영어 대사도 있고 하다보니 산만했던 것 같다"며 "그래서 감독님을 못 살게 했다. 마음에 들지 않아 다른 버전으로 또 해보자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뤽 베송 감독은 "이 답변은 꼭 해야겠다. 감독한테는 다른 버전으로 찍어보자고 제안하는 배우만큼 만족스러운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왜냐하면, 그 배우가 얼마만큼 몰입하고 잘하고 싶어하는지를 보여주는 거다. 그래서 항상 최민식 배우가 '다르게 연기해 보겠습니다'라고 할 때 너무나 좋았다"고 밝혔다.

영화 '루시'는 평범한 삶을 살던 주인공 루시(스칼렛 요한슨)가 어느 날 갑자기 모든 인간의 한계를 벗어나 두뇌와 육체를 완벽하게 컨트롤하게 된다는 독특한 설정의 작품으로 9월 4일 개봉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