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화의 불꽃’ 잠들어도 이들의 열정은 영원히

AG 하이라이트 (화보)

최민규 기자 cmg@kihoilbo.co.kr 2014년 10월 06일 월요일 제16면

45억 아시아인의 축제 ‘2014인천아시안게임’이 16일간의 열전 속에 지난 4일 마무리됐다.

역대 아시안게임 중 가장 많은 1만4천50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했던 이번 인천아시안게임에서는 선수들의 뜨거운 열정 속에 17개의 세계신기록과 34개의 아시아신기록(타이기록 4개 포함)이 쏟아졌다.

16일간 스포츠정신으로 감동과 환희를 전해준 순간들을 카메라로 담아 본다. <편집자 주> 사진=최민규 기자 / 인천사진공동취재단

   
 
  ▲ 한류스타 이영애 씨가 제17회 인천아시안게임 개회식의 하이라이트인 성화에 불을 밝혔다.  
 
   
 
  ▲ 대만과의 야구 결승전에서 6대 3으로 승리한 한국대표팀이 환호하고 있다.  
 
   
 
  ▲ 인천시 남구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유도 48㎏급 준결승전에서 정보경이 몽골 문크바트 우란체체그에게 패한 후 자책하는 모습을 보였다.  
 
   
 
  ▲ 여자축구 8강전 한국과 북한의 경기에서 북한 리예경이 동점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 사재혁이 역도 용상 3차시기 210㎏에 도전했지만 안타깝게 실패해 아쉬워 하고 있다.  
 
   
 
  ▲ 펜싱 男 사브르 단체 결승전에서 대한민국 원우영이 금메달을 확정 지은 후 포효하고 있다.  
 
   
 
  ▲ 대한민국 임은지가 육상 여자 장대높이뛰기 결승에서 동메달을 확정지은 후 안타까운 미소를 짓고 있다.  
 
   
 
  ▲ 제17회 인천아시안게임 폐회식에서 유정복 인천시장이 차기 개최지인 인도네시아에 전달할 대회기를 휘날리고 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