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EBS 기획다큐 3부작 "문자"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2년 10월 01일 화요일 제0면
인류는 왜 문자를 만들었을까. 최초로 문자를 만든 사람은 누구일까. 그리고 문자는 어떻게 전파됐을까.
 
EBS가 오는 7~9일 밤 10시 방송할 기획 다큐멘터리 3부작 `문자'는 이라크와 이란, 이집트까지 인류 최초의 문자 발생지와 그 전파 경로를 40여일간 현지 취재해 카메라에 담아낸 인류 문명 기원에 관한 영상 보고서다.
 
제작진은 섭씨 50도를 넘나드는 폭서와 100여 미터의 암벽을 오르는 험난한 일정 속에서도, 마치 `로드무비' 형식처럼 한 지역 한 지역의 의미와 문자의 이동 경로를 구석구석 담아냈다. 해외 제작 기간 동원된 인원만 100여명, 총 9개국, 수만㎞를 직접 발로 누비고 다녔다.
 
한상호 PD는 “육체적으로 힘든 여정이었지만 유적지에서 발견한 고대인들의 기록을 쫓고 해독하는 과정은 문자의 기원을 통해 묻혀 있던 인류 문명의 역사를 새로쓰는 뜻깊은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문자의 발상지와 주요 유적지를 답사하는데 그치지 않고 프로그램 사이 사이에 문자와 관련된 주요 지식 및 에피소드를 그래픽 및 이미지, 생생한 재연을 통해 재구성해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는 새로운 형식의 다큐멘터리로 꾸몄다.
 
또한 세계 최고의 고대근동 언어학자인 하버드대 고대근동학과의 휴네가르트 교수와 대영박물관의 크리스토퍼 워커 박사의 인터뷰를 통해 권위 있는 해석을 실었다.
 
1부 `위대한 탄생'은 기원전 4천500년대 티그리스강과 유프라테스강 사이 메소포타미아 지방에 인류 최초의 문명을 일구어낸 수메르인들을 중심으로 문자의 탄생과 수메르 문명의 발전 과정을 살펴본다.
 
2부 `끝없는 도전'은 `고대문자 해독의 꽃'이라 불리는 `베히스툰 비문'의 해독과정을 통해 찬란했던 페르시아 제국의 사회문화적 모습이 세상으로 드러나는 과정을 추적했다. 아시아와 유럽, 아프리카에까지 영역을 확장한 대제국 페르시아에는 다리우스라는 위대한 왕이 있었다. 이 왕은 이란 베히스툰 산 암벽에 부조를 만들어 놓았는데, 그 부조에는 알 수 없는 3가지 문자가 적혀 있었다고 한다. 100여년에 걸쳐 비문이 해독된 끝에 `수메르어'라는 또 하나의 언어가 모습을 드러내게 됐다.
 
취재진은 지금껏 한번도 서방 방송카메라에 등장한 적이 없는 이란의 베히스툰 비문을 65m위에 설치된 아슬아슬한 가설치대 위에서 직접 촬영하는 성과도 거뒀다.
 
끝으로 3부는 알파벳의 탄생과 전파 경로를 추적하는 과정을 담은 `알파벳 혁명'으로 꾸며져 있다.
 
한상호 PD는 “이제껏 세계적으로 방송된 적이 없는 문자라는 주제에 처음으로 깊이 있게 접근한 프로그램이라는 점에서 학술적 가치도 크다”고 설명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