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화공간 주안

이인엽 기자 ditto@kihoilbo.co.kr 2014년 12월 19일 금요일 제13면
   
 
   
 
인천시 남구 영화공간 주안은 오는 27일 오후 4시 ‘제20회 사이코시네마 인천’을 진행한다.

이번 사이코시네마 인천에서는 ‘로제타’, ‘더 차일드’, ‘자전거 탄 소년’ 등 인간에 대한 애정과 사회에 대한 깊은 통찰을 사실적으로 담아낸 작품들을 선보이는 작가주의 감독 다르덴 형제의 신작 ‘내일을 위한 시간’을 상영하게 된다.

작품은 복직을 위해 주말 동안 16명의 동료를 만나 보너스를 포기해 달라고 설득하는 여인 산드라(마리옹 꼬띠아르 분)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특히 비전문 배우를 기용해 사실주의적인 작품을 만들어 온 것으로 유명한 다르덴 형제 감독은 이번 작품에서 기존의 스타일을 깨고 프랑스를 대표하는 여배우 마리옹 꼬띠아르를 주인공 산드라 역에 캐스팅해 화제가 됐다.

이번 사이코시네마 인천에서는 주말을 바꿔 놓은 한 통의 전화로 시작되는 두 번의 낮과 한 번의 밤 동안 펼쳐지는 산드라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그 속에서 그녀가 겪게 될 감정의 변화와 노동과 연대의 의미에 대해 관객과 이야기할 예정이다.

사이코시네마 인천은 매달 넷째 주 토요일에 진행되며, 영화프로그래머 김정욱 영화공간 주안 관장이 정신과 전문의 홍상의 홍정신과 원장과 함께 정신분석(Psychoanalysis)과 영화미학(Cinema Aesthetics)으로 영화의 깊이와 의미를 나누는 시간이다.

일반 관람료 6천 원, 청소년·경로·장애인 4천 원, 20인 이상 단체 5천 원.
상영 정보 및 문의:www.cinespacejuan.com, ☎032-427-6777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