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버드맨' 대사 논란, 엠마스톤 "X같은 김치 냄새가 진동해" 한국인 비하?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5년 02월 24일 화요일 제0면

아카데미 4관왕에 오른 영화 '버드맨'이 한국인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 (사진 = 영화 '버드맨' 예고편 캡처)

 
 
지난 22일(현지시간) 멕시코 출신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이 연출한 '버드맨'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87회 아카데미 영화상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촬영상을 받으며 4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그러나 극 중 여배우 엠마스톤의 대사가 한국인을 비하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엠마스톤이 한국인이 운영하는 꽃집에서 "X같은 김치 냄새가 진동해(It all smells like f**king kimchi)"라고 말한 장면을 두고 한국인을 비하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버드맨' 국내 홍보사 측은 엠마스톤이 맡은 극 중 캐릭터의 성격을 보여주기 위한 대사일 뿐 한국인 비하로 확대 해석하는 건 무리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