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순수의 시대' 강한나, 가장 힘들어했던 신하균과 파격 베드신 공개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5년 02월 25일 수요일 제0면

영화 '순수의 시대' 배우 강한나의 베드신이 공개돼 화제다.

   
 
 

▲ (사진 = 영화 '순수의 시대' 예고편 캡처)

 
 
지난 24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열린 '순수의 시대' 언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강한나는 극 중 베드신에 대해 언급했다.

강한나는 이날 "세 사람 모두 베드신이 있었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민재(신하균 분)였다"고 말했다.

이어 "민재와 베드신은 베드신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순수한 한 남녀로서의 모습이라 생각했다. 감정적인 교감이 보여 져야 하는 장면이라 감정이 잘 녹아들길 고민하고 생각하고 표현하려 애를 썼다"고 전했다.

한편 '순수의 시대'는 왕좌와 권력을 향한 욕망이 뒤엉켰던 1398년 왕자의 난의 중심에 있었던 난세의 세 남자, 장군 김민재(신하균 분), 왕자 이방원(장혁 분), 왕의 사위 진(강하늘 분) 그리고 그들을 매혹한 기녀 가희(강한나 분)의 이야기로 3월 5일 개봉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