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PGA 롯데챔피언십 시작 한국 여걸끼리 상위권 경쟁

김인경, 버디 8개 잡고 단독 1위 최나연·김세영·박인비 2위그룹

연합 yonhapnews.co.kr 2015년 04월 17일 금요일 제16면

 김인경(27·한화)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챔피언십에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김인경은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오아후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6천383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막고 버디 8개를 낚아 7언더파 65타를 쳤다.

 2010년 11월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에서 LPGA 투어 세 번째 우승을 차지한 뒤 번번이 정상 문턱에서 돌아섰던 김인경은 단독 선두로 나서 4년 5개월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10번홀에서 출발한 김인경은 11번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냈지만 버디 3개를 낚아 2타를 줄이며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 김인경은 7∼9번홀까지 3개 홀 연속 버디를 잡는 등 5개의 버디를 추가하며 리더보드 맨 윗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공동 2위도 한국 선수들 차지였다. 최나연(28·SK텔레콤)과 김세영(22·미래에셋), 박인비(27·KB금융그룹)는 5언더파 67타를 쳐 단독 선두에 2타 뒤진 2위 그룹을 형성했다.

 최나연은 버디 6개에 보기 1개를 묶어 지난 1월 열린 시즌 개막전 코츠챔피언십에서 시즌 두 번째이자 통산 9번째 우승을 위한 발판을 놓았다.

 10번홀에서 출발, 전반에 1타를 줄이며 샷 감각을 조율한 최나연은 후반 들어 급피치를 올렸다. 1번홀(파5)에서 1타를 줄인 것을 신호탄으로 이후 보기 없이 버디 3개를 추가했다.

 바하마 클래식 우승자 김세영과 HSBC 위민스 챔피언스 우승자 박인비도 우승 경쟁에 가세했다.

 2주 전 끝난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역전패를 당했던 김세영은 280야드를 넘나드는 장타를 앞세워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김세영과 같은 조에서 경기한 박인비도 5언더파 67타로 2위 그룹에 합류,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노린다.

 제니 신(23·한화)도 4언더파 68타로 5위에 올라 리더보드 상단을 한국 선수들의 이름으로 채웠다.

 파운더스컵 우승자 김효주(20·롯데)는 버디 4개에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쳐 이미림(25·NH투자증권)과 함께 공동 6위에 올랐다.

 김효주는 지난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롯데마트 여자오픈에 출전했다가 체력이 떨어져 마지막 라운드를 마치지 못하고 기권했다.

 작년 이 대회 우승자 재미동포 미셸 위(26)는 2언더파 70타를 쳐 공동 15위다.

 한편, 이날 김효주, 김세영 등 일부 한국 선수들은 세월호 참사 1주기를 기리기 위해 모자에 노란 리본을 달고 경기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