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인 골퍼에게 개방된 ‘KPGA 투어 개막전’

포천서 내일부터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상무 선수 참여 허용

연합 yonhapnews.co.kr 2015년 04월 22일 수요일 제16면
 2015년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첫 대회가 23일부터 나흘간 포천시에서 막을 올린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시즌 개막전으로 동부화재 프로미오픈(총상금 4억 원)이 포천의 몽베르 컨트리클럽 브렝땅, 에떼 코스(파72·7천158야드)에서 펼쳐진다.

 올해 11회째를 맞은 이 대회의 가장 큰 특징은 국군체육부대(상무)에 소속된 맹동섭(28)·허인회(28)·방두환(28)·박은신(25)·박현빈(28)·양지호(26) 등이 참가한다는 점이다.

 그동안 프로대회에서는 군인 신분의 선수들이 참가하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 세계군인선수권대회를 앞두고 실전 감각을 유지해야 한다는 군의 요청을 KPGA가 받아들여 참가가 허용됐다.

 이 중 ‘일병’ 허인회는 KPGA 투어에서 통산 2승을 올린데다, 지난해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도 1승을 올리며 상승세를 타다가 군에 입대했다.

 허인회의 지난해 성적을 보면 시즌 개막전 우승후보로 손색이 없다.

 국내 투어 8승의 김대섭(34·NH투자증권)과 5승의 김형태(38)·홍순상(34), 3승의 김대현(27·캘러웨이), 지난해 매일유업오픈에서 첫 우승을 일군 황중곤(23·혼마)도 참가해 모두 150명이 샷 대결을 벌인다.

 동부화재 프로미오픈은 그동안 총 7명의 생애 첫 우승자들이 나와 올해도 새로운 챔피언이 탄생할지 관심을 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프로 데뷔 6년 만에 첫 우승을 신고한 이동민(30·바이네르)이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지난해 KPGA 챌린지투어 상금왕을 차지한 이상엽(21)과 KPGA 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QT)를 수석 합격한 정도원(20·브리지스톤) 등 신인도 첫발을 내디딘다.

 다만 일본 투어에서 활약하는 김경태(29·신한금융)와 김형성(35·현대차), 지난해 KPGA 상금왕·대상 수상자 김승혁(29), 2013년 대상 수상자 류현우(34), 지난해 최저평균타수상을 받은 박상현(32·동아제약) 등이 불참해 아쉬움을 남겼다.

 이 대회는 10년 이상 KPGA 투어를 후원한 공로를 인정받아 우승자에게는 KPGA 투어에서 3년간 뛸 수 있는 시드가 주어진다.

 케이블 채널 JTBC골프가 생중계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