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병훈, 세계 1위 떨어진 유럽 메이저골프 제패

매킬로이 컷 탈락한 이변의 대회 BMW PGA 챔피언십 10억 획득

연합 yonhapnews.co.kr 2015년 05월 26일 화요일 제16면
   
 
   
 
 안병훈(24)이 유럽프로골프투어의 메이저대회 BMW PGA 챔피언십 정상에 올랐다.

 안병훈은 24일(현지시간) 잉글랜드 서리주 버지니아 워터의 웬트워스클럽 웨스트코스(파72·7천302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5개를 쓸어담아 7언더파 65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합계 21언더파 267타를 친 안병훈은 2011년 프로 데뷔 후 정규투어 첫 우승을 유럽투어의 메이저대회에서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우승 상금은 94만 달러(약 10억2천만 원).
 통차이 짜이디(태국)와 미겔 앙헬 히메네스(스페인)가 15언더파 273타로 공동 2위에 올랐다.

 1988년 서울올림픽 탁구 메달리스트 안재형-자오즈민의 아들인 안병훈은 2009년 US아마추어 챔피언십에서 역대 최연소 나이(17세)로 우승, 주목을 받았다. 아버지 안재형은 서울올림픽 남자복식에서 동메달을 땄고, 어머니 자오즈민은 중국대표로 출전해 여자복식 은메달, 단식 동메달을 땄다.

 2년 뒤 프로로 전향한 안병훈은 유럽 2부 투어인 챌린지 투어에서 뛰며 실력을 길러오다 올 시즌 정규투어에 진입했다.

 디펜딩 챔피언이자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컷탈락하는 이변이 일어난 이번 대회에서 안병훈은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공동 선두로 4라운드에 나선 안병훈은 전반에만 버디 2개를 골라내 같은 조에서 우승을 경쟁하던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를 앞서기 시작했다. 몰리나리는 전반에 버디 2개와 보기 3개로 1타를 잃어 우승 경쟁에서 밀려났다.

 하지만 짜이디가 1타 차로 따라오면서 안병훈을 압박했다.

 정확한 아이언샷과 퍼트로 코스를 공략한 안병훈은 11번홀(파4)에서 1타를 줄인 데 이어 12번홀(파5)에서 확실한 쐐기를 박았다. 두 번째 샷이 홀 바로 앞에 멈춰 서 앨버트로스를 놓쳤지만 탭인 이글로 연결, 한꺼번에 2타를 줄였다. 추격하던 짜이디와 히메네스는 순식간에 4타 차이가 났다.

 15번홀(파4)과 17번홀(파5)에서도 버디를 추가, 6타 차로 달아난 안병훈은 18번홀(파5)에서는 안전하게 파로 마무리했다.

 안병훈은 투어 홈페이지와의 인터뷰에서 “제5의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한 기분”이라며 “내 인생을 바꿀 만한 큰 의미가 있는 우승”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같이 출전한 양용은(43)은 마지막 날 타수를 줄이지 못해 공동 22위(5언더파 283타)에 올랐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