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朴‘메르스 종식’ 국가적 총력 대응

메르스 이번주 중대고비… 고삐 쥐는 黨政靑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5년 06월 09일 화요일 제5면
   
 
  ▲ 박근혜 대통령이 8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범정부 메르스 대책지원본부 상황실을 방문,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방역대응 및 방역지원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8일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대응 노력과 관련, “현재 메르스 확산 방지와 완전 종식을 위해 방역당국과 관련 부처, 지방자치단체와 민간전문가, 자가격리된 국민들의 자발적 협조까지 전 국가적으로 총력 대응 중에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 설치된 ‘메르스대책지원본부’를 방문, “최근 의심 환자와 확진 환자에 대한 의료기관 정보 공유체체 구축, 확진자 발생 및 경유 병원명의 투명한 공개, 자가격리자에 대한 일대일 전담 관리제 실시 등 역량을 총투입하고 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향후 정부의 방역대책 방향과 관련, “시시각각 변하는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방역대책본부에서 전문가들이 전권을 부여받을 필요가 있다”며 “참고하고 이러는 것이 아니라 이분들이 전권을 부여받고 시시각각 변하는 상황에 대해 즉각즉각 대응할 수 있어야 하겠다”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방역의 핵심으로 감염 경로의 완전한 파악, 연결고리의 완벽한 단절, 추가 접촉 차단 등 3가지를 들면서 “이것이 계속 변하는 상황에 있기 때문에 여기에 맞춰 신속한 결정이 필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전문가 중심으로 즉각 대응팀을 만들어 여기에 전권을 줘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시간을 놓치지 말고 내려진 결정들이 현장에서 신속하게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가가 굉장히 중요하다”며 “지금 확실한 접촉 차단을 위해 자가격리자에 대해 일대일 전담제를 실시하는데, 일부에선 이게 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있는 만큼 행자부는 지자체와 협력해 현장에서 이게 어떻게 이뤄지는지 철저하게 점검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 자가격리자가 늘어나면서 전담인력이 부족해 대한적십자사가 1천420명의 자원봉사자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알고 있다”며 “매우 의미있는 사례로 관련 기관의 유사한 참여와 협조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방역 외 대응도 범국가적·범정부적으로 해야 하겠다”며 “지난 3일부터 방역 대응 및 방역 외 대응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범정부 메르스대책지원본부를 운영하는데 이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또 “일일 생계자가 자가격리자가 될 경우 생활 지원을 어떻게 할 것인지, 어린이집에 11일 이상 결석 시 국가보조금이 축소, 중단된다는데 이에 대한 대책은 어떻게 되는가”라고 물은 뒤, “학교 수업과 수업 손실에 대한 대책 등은 국민 생활과 밀접하게 직결돼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해 관계 부처가 신속하게 움직여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메르스 감염 경로를 차단하고 지역사회로의 전파를 막기 위해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협조, 방역당국과 지자체 방역대책본부 간 협력이 필수불가결한 요소”라고 강조한 뒤 “메르스대책지원본부가 매개 역할을 잘 해 줘야 하겠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메르스 사태는 방역 측면에서 바이러스를 축출하는 게 목표이지만, 경제적 면에서 파급 효과를 최소화하고 이겨내는 것도 메르스 사태의 완전 종식이라 할 수 있다”며 “경제팀을 중심으로 그 영향을 면밀히 분석하고 대책을 마련해 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