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형표 “필요시 위기단계 ‘경계’로 격상”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5년 06월 09일 화요일 제5면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8일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와 관련, “아직 위기단계를 격상하지 않고 있지만, 항상 준비하면서 필요시 언제든지 ‘경계’ 단계로 격상하겠다”고 밝혔다.

 정부의 감염병 위기관리 매뉴얼에 따르면 감염병 위기단계는 ‘관심’, ‘주의’, ‘경계’, ‘심각’ 순으로 높아지며, 보건당국은 지난달 20일 첫 메르스 환자가 확인된 이래 위기단계 ‘주의’를 유지하고 있다.

 문 장관은 이날 국회 본회의 긴급현안질문에 출석해 “현재 주의단계이긴 하지만 실제 취하는 조치들은 경계단계의 조치들이다. 주의단계라면 질병관리본부에서 대책본부를 맡아야 하지만, 지금 복지부 장관이 총괄 지휘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새정치민주연합 이목희 의원이 “격상하지 못하는 이유가 뭐냐”고 묻자 “‘경계’단계로 가면 국가적 이미지에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아직 지역사회로 번지기보다 병원을 통한 의료기관 내 감염이 일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전 예방 단계가 아닌 ‘치료중심’으로 전환할 대비를 하고 있느냐는 새누리당 신의진 의원의 질문에는 “치료중심으로 전환하는 것은 지역사회로 전파돼 통제가 안 될 경우 어쩔 수 없이 선택하는 것으로, 아직은 이르다”며 “현재로선 차단에 더 중점을 두겠다”고 했다.

 문 장관은 이어 “저희가 초동 대응에서 좀 더 면밀하게 대응했다면 더 빨리 사태를 종식시킬 수 있었으리라 생각한다”며 정부의 미흡했던 대응에 사과했다.

 그는 “환자 파악이 너무 늦었고, 파악 후에도 관리망을 너무 협소하게 짰다”고 덧붙였다.

 병원 명단에 오류가 있었던 것에 대해서도 거듭 고개를 숙였다.

 문 장관은 “이번 사태를 안정시키는 것과 별도로 중·장기 계획을 세워서 필요한 조치를 추진하겠다”며 “메르스 전담병원을 빨리 만들고 각 지역별로 거점병원을 만들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