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취화선' 후쿠오카 영화제 개막작 선정

'취화선' 후쿠오카 영화제 개막작 선정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2년 08월 12일 월요일 제0면

칸 국제영화제 감독상에 빛나는 임권택 감독의 `취화선'이 오는 9월13∼23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리는 `포커스 온 아시아 2002:후쿠오카 국제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개막식에는 임 감독과 함께 제작자인 이태원 태흥영화사 사장과 정일성 촬영감독도 참석할 예정이다.
아시아 15개국 27편의 영화가 소개될 올해 후쿠오카 영화제의 메인 프로그램에는 이정향 감독의 `집으로…'와 오기환 감독의 `선물'이 초청됐다.




임권택 감독은 지난 97년 예술 부문의 후쿠오카 아시아문화상을 수상한데다가 임권택 평론집을 펴낸 일본 평론가 사토 다다오씨가 후쿠오카 영화제 고문으로 일하고 있어 후쿠오카와 인연이 깊다.
한편 `취화선'은 지난달 체코 카를로비 바리 영화제에 초청된 데 이어 9월 개막되는 캐나다 토론토 영화제와 미국 뉴욕 영화제에서도 상영될 예정이며 11월 프랑스 낭트영화제로부터 개막작 초청 제의를 받아놓고 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