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메이저 퀸, 박인비

LPGA 선수 역대 3번째 단일대회 3연패 시즌 3개 대회 연속 우승

연합 yonhapnews.co.kr 2015년 06월 16일 화요일 제16면
   
 
   
 
 박인비(27·KB금융그룹)가 14일(한국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정상에 오르면서 LPGA 투어 메이저 대회에서 가장 많이 우승한 한국 선수로 우뚝 섰다.

 2008년 US오픈에서 첫 메이저 우승컵을 거머쥔 박인비는 2013년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현 ANA 인스퍼레이션), LPGA 챔피언십(현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US오픈 등 3개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며 ‘메이저 퀸’으로 등극했다.

 특히 2014년에 이어 2015년에도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박인비는 여자골프에서 단일 메이저 대회 3연패를 이룬 사상 세 번째 선수가 됐다.

 박인비는 이날 승리로 한국 여자 골퍼 중 최다 메이저 우승(6승) 기록 보유자도 됐다.
 이전까지 박인비는 박세리(38·하나금융그룹)와 한국인 메이저 최다승 타이(5승)를 이루고 있었다. 박세리는 1998년 5월 LPGA 챔피언십에서 한국 사상 첫 메이저 우승을 거둔 이후 US여자오픈(1회), LPGA 챔피언십(3회), 브리티시여자오픈(1회)에서 정상을 맛봤다.

 신지애(27·스리본드)는 박인비가 정복하지 못한 메이저 대회인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만 2회(2008년, 2012년) 우승했다. 2004년 박지은(36), 2005년 김주연(34)과 장정(35), 2009년 지은희(29·한화), 2011년 유소연(25·하나금융그룹), 2012년 최나연(28·SK텔레콤)과 유선영(29·JDX), 2014년 김효주(20·롯데)가 각각 1회씩 LPGA 투어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했다.

 LPGA 투어 메이저 대회는 가장 역사가 긴 US오픈과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ANA 인스퍼레이션, 브리티시여자오픈, 그리고 2013년부터 메이저로 승격된 에비앙 챔피언십 등 5개다.

 한국 여자 골프는 박인비를 선봉장으로 메이저에 강한 면모를 보여 왔다.

 박인비의 이날 우승으로 한국 여자 골프는 1998년 이후 통산 21번째 LPGA 투어 메이저 우승을 기록했다. 1998년부터 이날까지 열린 72개의 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의 약 30%에서 한국인이 우승한 셈이다.

 1998년부터 2015년 사이에 한국인 LPGA 투어 메이저 대회 우승이 없던 해는 1999년, 2000년, 2003년, 2007년, 2010년뿐이다. 2011년 이후로는 매년 한국 선수가 LPGA 투어 메이저 정상에 오르며 투어를 압도했다.

 2011년 이후 열린 20개의 메이저 대회에서 한국 선수는 절반인 10개 대회에서 우승컵을 가져갔다.

 같은 기간 재미동포 미셸 위를 포함해 스테이시 루이스, 모 마틴, 렉시 톰프슨, 브리트니 린시컴 등 미국 선수 5명이 5회 메이저 왕관을 나눠 썼다.

 타이완은 2011년 3개 메이저 대회를 휩쓴 쩡야니의 활약으로 3회 메이저 우승을 달성했고, 중국(펑산산)과 노르웨이(수잔 페테르센) 선수도 1번씩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했다.

 박인비는 최근 5년간 LPGA 투어 메이저 대회를 제패한 선수 중에서도 최다승을 거둔 메이저 정복자다.

 LPGA 투어 전체 역사상으로도 박인비의 메이저 6승은 팻 브래들리, 베스티 킹, 패티 시한, 캐시 위트워스(이상 미국)와 함께 공동 9위에 해당한다.

 역대 LPGA 투어 메이저 최다승 기록은 15승을 이룬 패티 버그(미국)가 보유하고 있다.

 박인비는 메이저 대회에서 1승만 추가하면 LPGA 투어 ‘현역 전설’인 줄리 잉스터(미국), 카리 웨브(호주)와 어깨를 나란히(7승) 하게 된다.

 현역 선수 중에서 박인비보다 많은 메이저 승수를 쌓은 선수는 잉스터와 웨브, 그리고 미국남자프로골프(PGA) 투어의 타이거 우즈(미국·14승)뿐이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현역 시절 메이저 10승을 거둬 LPGA 이 분야 공동 4위에 올라 있다.

 LPGA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메이저 6승 이상을 달성한 13명의 선수 중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지 않은 선수는 박인비밖에 없다”고 전했다.

 아직 한창 활동 중인 박인비는 이날 승리로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도 회복했다.
 그는 현역 최고 자리를 넘어 전설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