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미일 투어 ‘인지 전능’

전인지, US여자오픈 15번홀부터 3연속 버디 잡는 등 불꽃타 역전승

연합 yonhapnews.co.kr 2015년 07월 14일 화요일 제20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전인지(21·하이트진로)가 미국 내셔널타이틀 대회인 US여자오픈을 제패했다.

 전인지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 컨트리클럽(파70·6천289야드)에서 열린 제70회 US여자오픈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에 보기 3개를 묶어 4언더파 66타를 쳤다.

 합계 8언더파 272타를 적어낸 전인지는 치열한 우승 경쟁을 벌인 양희영(26)을 1타차로 제치고 처음 출전한 미국 메이저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전인지는 양희영에 4타 뒤진 채 마지막 라운드를 맞았지만 15∼17번 홀에서 3연속 버디를 잡는 등 무서운 기세로 치고 올라가 짜릿한 역전 우승을 거뒀다. 전인지는 1998년 박세리가 이 대회에서 처음 우승한 이후 7번째 한국인 챔피언이 됐다.

 한국 선수들은 박인비(27·KB금융그룹)가 2008년과 2013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것을 포함, 8개의 US여자오픈 우승 트로피를 수집했다.

 전인지는 또 2008년 만 19세로 우승한 박인비, 1998년 만 20세로 우승한 박세리에 이어 역대 이 대회 세 번째로 어린 나이에 우승한 선수가 됐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정식 멤버가 아닌 한국 선수가 우승한 것은 2011년 우승한 유소연(25·하나금융그룹)에 이어 두 번째다. 또한 2005년 우승한 김주연 이후 처음 출전한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전인지는 올 시즌 한국 무대에서 3승, 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 메이저대회 살롱파스컵에서 우승한 데 이어 US여자오픈 우승까지 차지하며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전인지는 전반에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타를 줄이며 추격했지만 10번 홀(파4)에서 나온 벙커샷 실수로 우승에서 멀어지는 듯했다. 두 번째 샷이 그린 옆 벙커에 빠진 뒤 한 번에 탈출하지 못하고 네 번째 샷으로 볼을 그린 위에 올려 1타를 잃었다.

 전인지는 12번 홀(파3)에서 버디를 잡은 것을 신호탄으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15번 홀(파4)에서 3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 단독 선두로 나선 전인지는 16번 홀(파4)과 17번 홀(파3)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우승에 바짝 다가갔다.

 벌어놓은 타수를 퍼트 실수 때문에 다 까먹은 양희영은 16번 홀에서 반격을 시작했다. 235야드의 짧은 파4인 16번 홀에서 양희영은 티샷으로 볼을 그린 위에 올린 뒤 이글을 잡아냈다.

 17번 홀에서 버디를 잡은 양희영은 전인지를 1타 차로 추격하며 재역전의 기회를 남겨 놓았다. 더욱이 전인지는 18번 홀(파4)에서 티샷을 깊은 러프에 빠뜨려 레이업을 하고 세 번째 샷으로 볼을 그린 위에 올리는 바람에 보기로 홀아웃했다.

 양희영은 마지막 홀에서 파만 잡아도 연장전으로 갈 수 있었지만, 전인지와 똑같은 실수를 하고 말았다. 티샷이 깊은 러프로 빠져 그린을 직접 노릴 수 없었고 결국 보기로 마지막 홀을 마치면서 준우승에 머물렀다.

 전인지는 “모든 순간이 새로웠고 즐기려고 노력했다”며 “이곳에 와서 응원해준 한국 동포들의 응원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2008년, 2013년 우승자 박인비(27·KB금융그룹)는 3타를 줄이며 추격했지만 중요한 순간에 퍼트가 홀을 외면, 스테이시 루이스(미국)와 함께 공동 3위(5언더파 275타)에 만족해야 했다.

 박인비는 “오늘도 3퍼트가 2개나 나오는 등 이번 대회에서 퍼팅이 너무 안 좋았다”며 “3주 뒤 브리티시 여자오픈을 대비해 퍼트 연습을 많이 하겠다”고 말했다.

 유소연은 합계 3언더파 277타를 쳐 공동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왼쪽 다리 부상으로 고전한 디펜딩 챔피언 미셸 위(26)는 합계 2언더파 278타로 11위에 올랐고, 세계랭킹 2위 리디아 고(18)는 1언더파 279타, 공동 12위로 대회를 마쳤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