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살사소스처럼톡~쏘는멕시코영화 기행

BiFan 특별전서 총 8편 선봬 17일엔 다양한 문화체험 행사

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2015년 07월 15일 수요일 제12면

제19회 부천 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는 특별전으로 ‘멕시코, 우리가 미처 몰랐던 환타지아’를 개최하고 멕시코 장르영화를 만나는 자리를 마련한다.

영화 ‘황혼에서 새벽까지(1996)’, ‘퍼시픽 림(2013)’, ‘그래비티(2013)’, ‘버드맨(2014)’ 등은 미국은 물론 세계적으로도 상업적 흥행과 비평에서 놀라운 성과를 거둔 영화들로 멕시코 출신 감독들의 작품이다.

이번 특별전은 좀처럼 만나기 힘들었던 멕시코의 다양한 장르영화들을 대거 소개한다. 이는 주한 멕시코 대사관, 멕시코영화진흥원(IMCINE), 영화진흥위원회의 후원으로 진행된다.

이번 특별전에선 멕시코 판타지 영화의 아버지 카를로스 엔리케 타보아다의 ‘마녀들의 시간(1986)’부터 현대 멕시코 장르영화 세계화의 초석을 일구며 ‘헬보이(2004)’, ‘판의 미로(2006)’, ‘퍼시픽 림(2013)’으로 국내에도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는 기에르모 델 토로의 ‘크로노스(1993)’, 그리고 폭발하는 에너지로 전 세계 영화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젊은 감독들의 작품 등 총 8편을 선보인다.

특히 오는 19일 ‘허니문(2015)’의 상영이 끝난 후 메가토크 ‘우리가 미처 몰랐던 멕시코 환상영화 A to Z’가 진행된다. 디에고 코헨(허니문 감독), 파블로 기사 멕시코 모비도 판타스틱 영화제 집행위원장이 참석해 멕시코 장르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이 외에도 ‘KM 31(2006)’, ‘멕시코 바바로(2014)’, ‘악마의 협주곡(2015)’의 프로듀서들이 BiFan을 찾아 관객과 만나는 특별한 자리도 마련된다. 이번 특별전은 오늘날 각국의 박스오피스는 물론, 권위 있는 영화제까지 사로잡은 멕시코 장르영화의 힘을 느낄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특별전을 기념해 오는 17일에는 ‘멕시코 문화체험’ 행사가 부천시청 잔디광장에서 열린다. 이날 멕시코 전통의상, 멕시코 전통놀이 등 다채로운 멕시코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부스가 운영된다.

이어 저녁 8시부터는 멕시코 전통 국립음악대 출신으로 구성된 국내 유일의 마리아치(현악기와 관악기로 구성된 멕시코의 대표 악단) 팀 ‘마리아치 라틴’의 환상적인 공연이 금요일 밤을 멕시코의 열기로 가득 채울 예정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