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퀸인비 혹은 퀸인지

브리티시여자오픈 여왕의 대결

연합 yonhapnews.co.kr 2015년 07월 29일 수요일 제16면
박인비(27·KB금융그룹)의 커리어 그랜드슬램이냐 전인지(21·하이트진로)의 4개국 메이저 대회 석권이냐. 30일(현지시간) 스코틀랜드 턴베리에서 개막하는 리코 브리티시여자오픈이 한국의 ‘메이저 퀸’ 대결로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트럼프 턴베리 리조트의 에일사 코스(파72)에서 나흘간 열리는 이번 대회는 시즌 네 번째 메이저대회다.

US 여자오픈과 ANA 인스퍼레이션, 위민스 PGA 챔피언십까지 3대 메이저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박인비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의 마지막 퍼즐 한 조각을 맞추기 위해 브리티시여자오픈 우승에 도전한다.

박인비는 최근 5대 메이저대회로 편입된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해도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하지만 시즌 초부터 브리티시여자오픈 우승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세계랭킹 1위를 굳건히 지키는 박인비가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 1순위로 거론되지만 전인지라는 강력한 라이벌이 등장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맹활약하는 전인지는 지난 5월 일본 여자프로골프투어(JLPGA) 투어의 메이저대회 살롱파스컵에서 정상에 올랐고 이달 13일에는 US 여자오픈을 제패했다. 이어 26일에는 한국의 메이저대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우승, 한 시즌에 한국과 미국, 일본의 메이저대회를 석권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3개월에 걸쳐 3개국 메이저대회를 우승하는 무서운 상승세를 탄 전인지는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우승하자마자 비행기를 타고 스코틀랜드로 향했다. 이 대회는 LPGA 투어이기도 하지만 유럽여자투어(LET) 대회이기도 하다. 만약 전인지가 우승한다면 4개 투어 메이저대회를 한 해에 제패하게 된다. LPGA 투어로만 보면 메이저 2승이다.

경력 면에서는 이미 6개의 메이저 우승컵을 수집한 박인비가 우위에 있지만 최근에는 주특기인 퍼트가 들쭉날쭉해 다소 불안하다. 하지만 박인비는 올 시즌 그린 적중률 75.4%를 기록, 샷 정확도 면에서는 지난해보다 업그레이드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상승세의 전인지와 불꽃 튀는 대결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박인비와 전인지 이외에 지켜봐야 할 선수가 또 하나 있다. 캐나다의 천재골프 소녀로 평가받는 브룩 헨더슨이다. 만17세의 헨더슨은 아직 LPGA 정규투어에서 우승하지 못했지만 메이저대회에서 빼어난 성적을 남겨 이번 대회에 초청을 받았다. 그는 올해 위민스 PGA 챔피언십과 US 여자오픈에서 모두 공동 5위에 올라 정상을 넘보고 있다. 이 밖에 한국 선수들에게 막혀 우승을 신고하지 못한 세계랭킹 3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를 비롯해 장타자 렉시 톰프슨(미국),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8), 김효주(20·롯데), 김세영(22·미래에셋) 등이 우승 사냥에 나선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