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토로마을 유재석, "너무 늦어 죄송합니다"…시청자도 함께 울었다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5년 09월 06일 일요일 제0면

유재석이 일본 우토로 마을에 사는 마지막 1세대 할머니에게 눈물을 흘리며 사죄했다.

지난 5일 MBC ‘무한도전’에서는 해외에 살고 있는 한국인들에게 따뜻한 밥상을 전달하는 ‘배달의 무도’ 특집의 세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01.jpg

▲ (사진 = MBC ‘무한도전’ 캡처)

이날 방송에서는 앞서 아프리카, 남미, 북미에 이어 아시아 대륙을 담당한 하하가 일본 우토로 마을로 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우토로 마을은 일제 강점기였던 1941년 강제 징용된 한국인 1300여 명이 살던 곳으로 현재도 150여 명의 한국인이 거주하고 있다.

하하는 이곳을 떠나지 못했던 한국인들을 만나고, 사람들이 아직 모르고 있던 우토로 마을에 대한 가슴 아픈 사연을 접했고 직접 한국에서 공수해 간 다양한 음식들로 우토로 마을에 거주하고 있는 1세대, 2세대 거주민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또한 이들은 곧 우토로 마을을 떠나야 하는 주민들을 만나 각자 사연이 담긴 집과 함께 사진을 남겨줬다.

특히 강제 징용 1세대로 91세의 강경남 할머니가 등장하는 부분에서는 시청자들도 함께 울었다.

하하는 직접 할머니의 고향인 경남 사천을 찾아가 촬영한 동영상과 사진을 할머니에게 소개했다. 할머니는 두고 온 고향생각에 눈시울을 붉혔고 참고 있던 하하와 유재석은 결국 눈물을 흘렸다.

유재석은 할머니에게 "저희가 너무 늦게 왔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말하며 용서를 구했으며 우토로 마을을 떠나면서 마을 주민들이 싸준 도시락을 먹으며 눈물을 삼키는 모습을 보여 가슴이 먹먹한 여운을 남겼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