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병훈, 국내 첫 우승샤워

한중 핑퐁커플 아들에서 신한동해오픈 1타 차 우승자로 우뚝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5년 09월 21일 월요일 제20면
▲ 세계적 ‘핑퐁커플’ 안재형·자오즈민 부부의 외동아들인 안병훈이 20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투어(KGT) 제31회 신한동해오픈에서 우승을 확정 지은 뒤 동료들의 축하 물세례를 받고 있다. 아래는 우승컵을 든 안병훈이 부모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신한금융그룹
▲ 세계적 ‘핑퐁커플’ 안재형·자오즈민 부부의 외동아들인 안병훈이 20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투어(KGT) 제31회 신한동해오픈에서 우승을 확정 지은 뒤 동료들의 축하 물세례를 받고 있다. 아래는 우승컵을 든 안병훈이 부모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신한금융그룹
한국 남자골프의 기대주 안병훈(24)이 ‘2015년 신한동해오픈’에서 우승하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안병훈은 20일 인천 서구의 베어즈베스트청라GC USA·오스트랄아시아 코스(파71·6천953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 제31회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0억 원·우승상금 2억 원)’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기록, 4언더파 67타를 쳐 최종합계 12언더파 272타로 같은 조에서 플레이한 동갑내기 라이벌 노승열(24·나이키골프)을 1타 차로 제압하고 우승했다.

이날 4번 홀(파4)에서 첫 버디를 잡은 안병훈은 9번 홀(파4)에서도 버디를 추가해 전반을 2언더파로 마쳤다. 후반 라운드에서는 13번 홀(파4)까지 파로 막은 뒤 14번 홀(파5)에서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단독 선두로 나선 노승열과 동타를 만들었다. 16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한 안병훈은 마지막 18번 홀 노승열이 보기를 범하며 그대로 안병훈의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됐다.

‘한·중 탁구커플’로 유명했던 안재형·자오즈민의 아들인 안병훈은 올 시즌 유럽프로골프(EPGA) 투어 메이저 대회 BMW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한국골프의 차세대 주자로 기대를 모았다. 2009년 US아마추어골프대회에서 정상에 올라 골프팬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본격적으로 알린 BMW 챔피언십 이후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고, 이에 다음 달 인천에서 열리는 ‘2015 프레지던츠컵’ 인터내셔널팀 단장 추천에서도 배상문(29)에 밀려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드라이버 평균 비거리 303.5야드를 시원하게 날리는 장타자 안병훈은 올 시즌 유럽 투어 선수들 중 16위의 장타력을 뽐냈고, 현재 세계랭킹 56위로 한국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올라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