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이유, 브리트니 스피어스 곡 무단 샘플링 논란…"출처 확인 중"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5년 11월 03일 화요일 제0면

가수 아이유가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곡을 무단 샘플링(Sampling)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01.jpg
▲ (사진 = 로엔트리 제공)
최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아이유의 미니앨범 ‘챗셔’(CHAT-SHIRE)의 보너스 트랙 ‘트웬티 쓰리’(Twenty three)에 스피어스의 2007년 곡 ‘김미 모어’(Gimme more)의 일부분이 무단 사용된 것 같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트웬티 쓰리’ 일부분에서 ‘김미 모어’에 담긴 코러스와 추임새 등이 똑같이 들린다는 주장이다.

샘플링은 기존 팝과 클래식 음반의 연주 음원을 그대로 따서 쓰는 기법으로, 출시된 음원을 사용할 경우 음반제작사 또는 음반유통사의 저작권 승인을 거쳐야 한다. 또 샘플 음원을 사용할 경우, 저작권이 해결된 샘플 CD를 구매하거나 샘플 음원 판매 유료 사이트에서 결제하면 합법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아이유의 소속사 로엔트리는 ‘트웬티 쓰리’의 작곡가에게 문의한 결과 "해당 부분은 편곡 과정에서 작곡가가 구입해 보유하고 있던 보이스 샘플 중 하나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로엔트리는 보이스 샘플의 출처가 불분명하다고 판단해 사실 확인을 하고자 스피어스 소속사에 연락을 취해 해당 보이스 샘플에 대한 확인 절차를 진행 중이며 결과가 나오는데로 전해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