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PGA 명예의 전당에 다다른 박인비

시즌 평균 타수 1위 포인트 27점 충족… 리디아 고, 올해의 선수·상금왕

연합 yonhapnews.co.kr 2015년 11월 24일 화요일 제20면
박인비(27·KB금융그룹)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명예의 전당 가입에 필요한 점수를 모두 채웠다. 박인비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6천540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2015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단독 6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시즌 평균 타수 부문 1위(69.415타)가 된 박인비는 LPGA 투어 명예의 전당 포인트 27점을 채웠다. LPGA 투어 명예의 전당에는 포인트 27점을 채우고 투어에서 10년 이상 활동한 선수가 들어갈 수 있다. 박인비는 2016시즌까지 뛰면 10년을 채우게 된다.

지금까지 27포인트를 채운 시점을 기준으로 박인비가 최연소 기록을 세웠다. 또 한국 선수가 LPGA 투어 명예의 전당에 가입한 것은 2007년 박세리(38·하나금융그룹)가 유일하다.

올해의 선수와 상금 부문 1위는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8)가 차지했다. 리디아 고는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로 공동 7위에 올랐다. 리디아 고는 LPGA 투어 사상 최연소 올해의 선수가 됐다. LPGA 투어뿐 아니라 미국 4대 프로스포츠와 미국프로골프(PGA)를 통틀어서도 최연소 최우수선수(MVP) 기록을 세웠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웨인 그레츠키가 19살 때 MVP가 된 예가 있고, PGA 투어에서는 타이거 우즈가 21살 때 올해의 선수가 됐다.

신인상을 받은 바로 다음 해에 올해의 선수가 된 것은 리디아 고가 역대 네 번째다. 최근 사례는 20년 전인 1995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었다.

리디아 고는 한 시즌 투어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CME 글로브 레이스 순위에서도 1위를 지켜 보너스 100만 달러도 챙겼다.

이번 대회 전까지 올해의 선수와 상금, 평균 타수 등 주요 3개 부문 1위 자리를 놓고 리디아 고와 박인비의 경쟁이 치열했다. 대회 전까지 리디아 고가 올해의 선수와 상금 1위였고, 박인비는 평균 타수 1위였다. 박인비는 우승해야 상금 부문에서 리디아 고를 추월할 수 있었고, 올해의 선수 포인트도 리디아 고보다 3점을 더 받아야 역전이 가능했으나 두 개 부문에서 모두 뜻을 이루지 못했다. 리디아 고 역시 이번 대회에서 박인비보다 2타를 덜 쳐야 평균 타수 1위까지 차지할 수 있었지만 오히려 1타를 더 쳤다.

상금은 리디아 고가 280만802달러, 박인비는 263만11달러를 기록했고 올해의 선수 점수 역시 280-278로 리디아 고가 승리했다.

평균 타수는 박인비가 69.415타를 쳐 69.441타의 리디아 고를 근소하게 앞섰다.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은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크리스티 커(미국)에게 돌아갔다. 장하나(23·비씨카드)는 16언더파 272타로 제리나 필러(미국)와 함께 공동 2위를 기록했다. 커와 장하나는 16번홀까지 동타를 이뤘으나 커가 17번홀(파5)에서 이글을 기록해 승기를 잡았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