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육룡이 나르샤 길태미, 이대로 죽음 맞나? 땅새와 '최후의 대결'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5년 12월 01일 화요일 제0면

박혁권이 벼랑 끝에 몰렸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악행을 거듭하며 위태로운 나날을 보내고 있는 현 삼한 제일검 길태미(박혁권 분)가 죽음의 위기에 놓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인방(전노민 분)에 대한 탄핵 상소가 시작되자 위험에 처하게 된 길태미는 자신의 집으로 몰려온 가별초의 눈을 피해 홍인방을 구해냈고, 함께 떠나자는 홍인방의 말에 "난 이성계를 죽이고 가야겠어" 라며 비장한 눈빛을 보였다.

01.jpg
▲ (사진 = SBS ‘육룡이 나르샤’ 캡처)
이후 이성계(천호진 분)의 동태를 알아보려 비연각을 찾은 길태미는 병사들의 급습에도 개의치 않은 듯 등을 돌리고 앉아 화장을 하다 이내 섬뜩한 웃음을 지어 보이며 병사들을 처단했고 수많은 시체들 사이에서 맛있게 국밥을 먹는 잔인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길태미의 앞에 나타난 땅새(변요한 분)가 "삼한 제일검 칭호는 여기 놓고 떠나거라 길태미!"라고 도발하자 그간 자신이 찾던 무사가 땅새임을 직감, 결연한 표정으로 달려가 합을 겨루는 모습을 보여 후의 일들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간 악역임에도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아온 길태미가 결국 땅새와의 결투로 죽음의 위기에 맞는 모습을 보이자 많은 네티즌들이 안타까움을 표함과 동시에 위기의 순간에도 촐랑과 잔혹을 오가는 길태미의 두 얼굴을 자연스레 소화해내고 있는 박혁권의 연기력에 찬사를 보내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와 오늘 박혁권 카리스마 대폭발’, ‘길태미 제발 죽지마! 도망쳐!’, ‘제발 길태미가 이겼으면 좋겠다, ‘혁권이형 연기 후덜덜 연말에 상 받아야겠네’, ‘육룡이는 태미언니 보는 맛인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