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육룡이 나르샤’ 길선미, 박혁권 화려한 귀환 '태미보다 선미'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5년 12월 22일 화요일 제0면

배우 박혁권이 ‘육룡이 나르샤’에 다시 등장해 화제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 길선미 역으로 화려하게 귀환한 박혁권에게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몰리고 있다.

01.jpg
▲ (사진 = SBS ‘육룡이 나르샤’ 캡처)
지난 1일 극중 길태미(박혁권 분)가 죽은 후 시청자들에게 큰 아쉬움을 안겨주었던 박혁권이 어제 길태미의 쌍둥이인 길선미 역으로 다시 등장했다.

전설의 무사 길선미가 등장부터 이방지, 무휼과 겨루는 장면이 전파를 타면서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길선미는 화려한 무술 실력을 뽐내며 진정한 검객의 모습을 선보였고, 길태미 때와는 180도 다른 분위기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예상보다 길었던 박혁권의 부재에 하루라도 빨리 길선미가 돌아오길 바라고 있던 시청자들은 길선미의 재등장을 크게 반기며 앞으로 일어날 새로운 사건들에 많은 기대를 보내고 있다.

길선미의 귀환을 지켜본 네티즌들은 ‘드디어 박혁권 컴백!’, ‘풍악을 울려라, 혁권님 나오신다!’, ‘길선미가 드디어 나왔네, 더 재미있어질 것 같음’, ‘길태미 죽고 쓸쓸했는데, 길선미로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믿고 보는 배우님의 귀환! 신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