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직위 이용해 빚낸 공무원 적발

서구청 간부 직무관계자 등에 1억 넘게 빌렸다 감사에 걸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2015년 12월 25일 금요일 제3면
직위를 이용해 부하 직원과 민간인에게 1억여 원을 빌리고도 소속 기관장에게 신고하지 않은 인천 서구청 간부가 감사원 감사에서 적발됐다.

24일 감사원의 ‘직무관련 취약분야 감사 결과’에 따르면 인천 서구청 모 과장은 지난 2012년부터 올해까지 직무 관련자(민간인)와 부하 직원에게 총 1억560만 원을 빌렸음에도 소속 구청장에게 신고하지 않았다.

관련법에 따르면 공직자가 직무 관련자나 직무 명령을 받는 하급자 등으로부터 금전을 차용해서는 안 되고, 부득이하게 빌릴 경우에는 소속 기관의 장에게 신고하도록 돼 있다.

해당 과장은 주민센터 동장으로 재직 중이던 지난 해 수의계약 체결 예정업체인 A업체 대표의 배우자에게 전화를 건 뒤 700만 원을 빌렸다. 또한 같은 해 지역 통장들에게 적게는 250만 원에서 3천만 원까지, 주민자치위원회 위원들로부터는 200만 원에서 1천만 원을 빌렸던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에 팀장으로 근무하던 2013년에는 부하 직원을 포함한 동료들에게 총 3천여만 원을 빌리기도 했다.

아울러 3년여 동안 직무관련자 7명과 직무관련 공무원 8명 등 15명으로부터 총 20회에 걸쳐 적게는 80만 원, 많게는 3천만 원 등 총 1억560만 원을 빌려 자신의 채무를 변제하는 등 개인 용도로 사용했지만 청장에게 신고하지 않았다.

더구나 채무액 1억여 원 중 1천850만 원의 채무는 감사당일까지 상환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감사원 관계자는 "서구청장은 해당 과장을 지방공무원법 제72조 규정에 따라 징계 처분해야 할 것"이라며 정직처분을 요구했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