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성 종합장사시설 내년에 첫삽 뜬다

국토부, 원형보전지역 사업면적 제외 등 조건부 승인 추진 본격화

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2015년 12월 25일 금요일 제21면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가 화성시 숙곡리에 건립 예정인 ‘함백산메모리얼파크(화성장사시설)’에 대해 조건부 의결했다. 24일 국토부와 화성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열린 중앙도시계획위원회에서 개발제한구역관리계획변경안이 전원합의 의견으로 통과됐다. 흩어진 시설을 일원화하고 원형보전지역을 사업면적에서 제외시키는 등 조건부 의결이다.

국토부 승인에 대해 시 관계자는 "국가적인 장려사업이 과학적인 근거에 따라 합리적인 결정이 내려져서 기쁘다"며 "서수원 주민들이 걱정하는 환경피해나 재산피해가 없도록 대기환경 모니터링 시스템을 설치하고, 시설을 개방해 주민 검증을 받는 등 주민들과의 대화 창구는 언제든지 열어놓고 의견을 청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개발제한구역관리계획변경안이 국토부로부터 최종 승인됨에 따라 남은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2016년 하반기부터 토지 보상 등 본격적으로 사업 착공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한편, ‘함백산메모리얼파크 건립사업’은 화성시 숙곡1리 일대에 화성·부천·안산·시흥·광명 등 5개 시가 공동으로 종합장사시설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화장로 13기, 봉안시설 2만6천440기, 자연장지 3만8천200기, 장례식장 6실 규모로 2018년까지 조성될 계획이다. 해당 사업이 완료될 경우 경기서·남부권 500만 주민들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