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제는 학생의 미래야!

김실 대한결핵협회 인천지부장/전 인천시교육위원회 의장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6년 01월 20일 수요일 제10면

김실 대한결핵협회인천지부장.jpg
▲ 김실 대한결핵협회 인천지부장
진보 교육감이 취임하면서 학생들의 건강한 생활 습관을 만들고 적절한 수면과 휴식으로 학습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모든 학생들에게 오전 9시까지 등교하도록 해 공부 스트레스를 줄이겠다고 한다.

 그 뿐만 아니라 요식에 불과한 행정절차로 학생만을 모아 놓고 몇 번에 걸친 학생들과의 대담을 통해 의견을 모아 학생들의 개성과 인권에 따라 두발과 복장을 자율화한다고 한다.

 또한 말로는 학교장 재량이라고 하나 학교별로 교장·교감의 개인별 성과금 액수를 평가하면서 9시 등교와 교복, 두발 자율화 시행을 평가지표로 업무실적 평가를 해 한 달치 급여 이상의 액수에 달하는 보너스를 받도록 한다고 한다.

 당장 학생들은 환호할 것이고,교육현 장의 많은 선생님들도 내심 좋아할지 모른다.

 학교 현장에서 학생을 잘 가르쳐야 한다는 무거운 부담감에서 벗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교육감이 우리 지역에 혁신학교를 들여와 공교육 정상화를 하고, 창의적인 교육과정을 운영하겠다고 한다.

 이미 타 시도 진보 전교조 출신 교육감들이 시행 과정에서 실패해 기초학력 수준과 수능성적이 일반 고등학교에 비해 현저히 떨어진다는 혁신학교를 ‘행복배움학교’로 이름만 바꿔 (타 시도교육청 자료를 그대로 베껴 시의회 예산심의에서 삭감 논란을 동조하는 일부 교육 진보단체와 호흡을 맞춰)일선 학교에 행정력으로 밀어붙이고 있다.

 걸핏하면 "나도 학생시절 공부를 해 봤지만 어른이 돼 보니 별 거 없더라. 공부가 아니어도 얼마든지 행복하게 살 수 있다"라고 할 때, 어쩌면 신선하게 다가올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학생들을 위해서라고 하면서 실제로는 어른들 욕심 때문에 학생들의 행복을 빼앗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우려를 지울 수 없다.

 한창 열심히 공부해야 할 시기에 여건이 좋지 않아서 혹은 공부할 학습환경이 여의치 못해 공부를 제대로 하지 못한 사람들이 나중에 스스로 삶을 선택할 수 있는 폭이 상대적으로 좁은 경우를 많이 봤다. 물론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지만….

 학생들은 인천의 어느 지역, 어느 학교에서건 얼마든지 공부할 수도 있다. 하지만 나중에 학생들이 왜 비슷한 처지의 다른 지역처럼 우리를 열심히 가르치지 않았느냐고 원망할 때 우린 무엇이라고 말할 수 있을까?

 인천 일반고등학교의 절반 가까이가 2014년 서울대학교에 진학생을 한 명도 입학시키지 못했다.

 인천 일반고 총 79개 교 가운데 서울대학교 진학생이 있는 학교는 53%인 42개 교에 불과했다.

 결과적으로 나머지 37개 교는 서울대학교에 한 명도 못 보낸 셈이다. 따라서 연세대·고려대 등 타 대학 진학생도 그만큼 적을 수밖에 없다.

 일반적으로 서울대학교 입학생은 전국적으로 과학고와 외국어 합격자가 크게 줄어들고 일반고 합격자 수가 늘어나고 있다.

 특히 수시모집 전형에서 타 지역교육청 평준화 지역이 성과를 거둔 것을 눈여겨본다면 우리 인천의 교육을 좀 더 살펴봐야 할 것이다.

 인천의 평준화 지역과 같은 평준화 지역의 일반고등학교에서, 더욱이 여자고등학교인 숙명여고가 2015년 서울대학교 입시에서 정시 15명, 수시 6명 총 21명의 서울대 합격생을 배출하기 위해 연중무휴로 자정까지 자율학습실을 운영하고, 학생과 더불어 선생님이 교대로 학습 지도한 교육열기를 인천은 계속 모른 척해야 하는지, ‘눈 감고 아웅’하는 전교조식 혁신학교인 행복배움학교를 끌고 가야 하는지 답답하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