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무살 BiFan, 7월 21일부터 11일간 팡파르

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2016년 01월 25일 월요일 제13면
올해 20주년을 맞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가 개최일을 오는 7월 21일부터 31일까지 11일간으로 확정하고, 수준 높은 판타스틱 영화 발굴과 다양한 특별전 등을 선보이기로 했다.

비판 조직위는 제7대 조직위원회 정기총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정기총회에서는 영화인, 영화관계자, 지역 인사 등 총 27명으로 제20회 비판을 이끌 제7대 조직위원회가 구성했으며, 조직부위원장에 정지영 영화감독과 김준후 한국영화인협회 부천지부장을 각각 선출했다.

특히 비판 전용관인 ‘BiFan 무비센터와 영화제 사무국 전용 공간 건립’, 부천의 영화산업 기반 조성을 위한 각종 사업계획 실행, 김만수 조직위원장(부천시장)이 내놓은 ‘시장 명예 조직위원장’ 제안 등에 대해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조직위원에는 채윤희(여성영화인모임 이사장), 심재명(명필름 대표), 봉준호(영화감독, ‘설국열차’), 김한민(영화감독, ‘명량’), 오성윤(영화감독, ‘마당을 나온 암탉’), 정진영(영화배우), 정성일(영화감독, 평론가), 신철(신씨네 대표), 김종원(영화사 키노 대표), 배장수(전 스포츠경향 편집국장), 편장완(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교수), 권영락(한국영화제작가협회 이사), 김정환(한국예총 부천지회장), 박형재(부천문화원장), 오재록(한국만화영상진흥원장) 등이 선출됐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