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매립지관리공 ‘냄새 풍기는’ 해외시찰

재정난 속 '수천만 원짜리' 논란 사용연장 합의 4자협 공무원 동승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2016년 01월 25일 월요일 제1면
인천시를 비롯한 수도권 3개 시도와 환경부 공무원들이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서 비용을 전액 부담하는 외유성 해외 시찰에 함께 따라나서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문제는 누적 적자 3천억여 원이 넘어서는 공사가 수천만 원이 들어가는 해외여행을 기획한 점도 있지만 수도권매립지 연장을 합의해 준 4자 협의체 참가 기관 공무원들이 공사가 제공한 경비로 여행길에 나서 ‘포상관광’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24일 인천시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 따르면 환경부 및 수도권 3개 시도 공무원, 공사 관계자, 주민대표 등 총 16명이 지난 19일부터 27일까지 미국 시찰에 나섰다. 이들은 선진국의 친환경적 폐기물 처리 및 신재생에너지 시설, 공원화 사례 등을 시찰하고 수도권매립지 11기 운영위원들을 중심으로 4자 합의 이후 후속 조치 및 공사의 각종 현안 공유를 위해 마련된 자리라고 밝히고 있다.

공사의 운영위원 해외 시찰은 2년마다 한 번씩 주민운영위원들과 공사 직원들만 함께 했다. 그러나 이번 시찰에는 환경부와 3개 시도, 서구·김포시 공무원이 추가되면서 수도권매립지 추가 사용 연장에 대한 ‘포상 외유’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그 뿐만 아니라 지난 6년 동안 공사의 누적 적자가 3천억여 원이 넘는 상황에서 수천만 원의 세금으로 외유성 관광을 나선 것도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이번 해외시찰의 예산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지역의 전문 관광업체는 공무원 여비규정 기준 최소한 예산으로 1인당 280만 원에서 300만 원씩 총 5천여만 원이 소요됐을 것으로 분석했다.

지역의 한 관계자는 "기존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인원이 지난해 열린 수도권매립지 4자 합의 이후 합류하게 됐다"며 "매립지관리공사가 원하던 대로 매립지의 추가 사용이 결정되자 4자 협의에 참여했던 공무원들에게 ‘포상 휴가’를 준 것 아니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공사 관계자는 "운영위원 해외 시찰은 2년마다 한 번씩 시행해 왔다"며 "수도권매립지 4자 협의 이후 환경부, 3개 시도 공무원들과 주민들이 함께 소통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라고 해명했다.

한편,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와 수도권 3개 시도는 수도권매립지 4자 합의에 따라 오는 2018년까지 생활폐기물 반입수수료를 22.3%씩 인상하기로 했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