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천리 투게더 오픈 15일 티샷… ‘새싹’ 후원도 함께해요

총 8억 원 걸고 정상급 프로골퍼 대결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6년 04월 05일 화요일 제16면
종합에너지그룹 삼천리가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안산시 대부도 아일랜드리조트에서 ‘삼천리 Together Open 2016’을 개최한다.

총상금 8억 원을 걸고 국내 최정상급 플레이어들이 경합을 벌이는 ‘삼천리 Together Open 2016’의 우승자는 1억6천만 원의 상금을 거머쥐게 된다. 보너스인 해외여행 상품권은 부모들과 함께 우승의 기쁨을 누릴 수 있도록 주최 측이 배려한 선물이어서 눈길을 끈다.

채리티 대회인 ‘삼천리 Together Open 2016’은 참가 선수들이 총상금의 10%인 8천만 원과 프로암 대회에서 모금되는 자선기금을 전액 기부해 하반기 개최되는 ‘KLPGA-삼천리 꿈나무대회’에 활용한다. 꿈나무 발굴과 육성에 앞장선다는 취지에 걸맞게 유소년 선수들을 위한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대회에 앞서 열리는 프로암 대회에서는 프로골퍼들이 직접 초등학생 선수들에게 필드 레슨과 멘털 교육을 실시한다.

갤러리들을 위한 혜택 역시 놓칠 수 없는 관심거리다. 삼천리는 갤러리들이 선수의 경기를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도록 전 라운드 무료 입장을 실시하고, 매일 라운드가 끝날 때마다 추첨을 통해 다양하고 푸짐한 골프용품과 생활용품을 경품으로 제공한다.

이처럼 삼천리와 프로선수, 꿈나무, 갤러리 등이 모두 함께 참여하면서 만들어 가는 ‘삼천리 Together Open 2016’은 올해 대회를 디딤돌로 ‘최고의 KLPGA’ 메이저대회로의 발전을 꾀한다.

그동안 꾸준하게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는 삼천리는 프로골퍼 홍란(30), 배선우(22), 윤선정(22), 박지연(21) 등으로 구성된 ‘삼천리 스포츠단’을 운영하고 있으며 ‘삼천리 Together Open’과 ‘KLPGA-삼천리 꿈나무대회’ 개최 등을 통해 국내 골프 저변 확대에 이바지하고 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