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뒤끝’이 긴 4·13총선 고소·고발전은 시작

짧은 선거운동 기간 탓 후보간 네거티브전 극심 인천선관위에만 71건 접수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2016년 04월 15일 금요일 제4면

4·13 총선은 끝났지만 선거 과정에서 나타난 후유증이 불거지면서 고소·고발전이 시작될 조짐이다.

 선거구 획정 지연 등으로 선거운동기간이 짧았던 만큼 후보 간 네거티브 선거전이 극에 달했고, 고소·고발과 소송 등 어느 때보다 선거 후유증이 심각한 상황이다.

 국민의당 문병호(부평갑)후보는 개표 결과에 불복, 소송을 검토하고 있다.

 문 후보는 새누리당 정유섭 후보와의 초박빙 대결 끝에 불과 26표차로 패배, 14일 새벽 무효표뿐 아니라 전체 표의 재검표를 요구했다. 하지만 선관위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부평갑 선거 전체 재검표를 요구하는 소송을 검토하고 있다.

 국민의당 최원식(계양을)후보는 지난 8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를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고, 더민주 김교흥(서갑)후보는 같은 날 청라 시티타워 입찰과 관련해 새누리당 이학재 후보를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인천지방검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에 접수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사항도 총 71건에 달했다.

 14일 현재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한 조치 사항 총 71건 중 고발 8건, 수사의뢰 3건, 수사기관 이첩 10건, 경고 50건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발의 경우 인쇄물 관련 3건, 기부행위 2건, 허위사실공표 2건, 기타 1건 등이다.

 인천시선관위 관계자는 "선관위의 수차례에 걸친 안내에도 비방·흑색선거운동 등 공직선거법 위반행위가 계속해서 접수되고 있다"며 "철저히 조사해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