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새누리, 여론 눈치에 복당 시기조절?

비대위 "한 석이 절실한데…" 무소속 안상수 복귀 기정사실 논란 큰 윤상현 신중론 우세

이재훈 기자 ljh@kihoilbo.co.kr 2016년 04월 18일 월요일 제5면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회가 4·13 총선 무소속 당선인들의 복당을 두고 고민에 빠졌다.

비대위는 일단 모든 당선인들의 복당을 받아들이기로 했지만 선거 참패와 국민 여론을 고려해 선별적 복당을 진행해야 한다는 이의 제기가 빗발치고 있다.

당장 인천에선 공천을 받지 못해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해 살아남은 안상수·윤상현 당선인이 거취를 고민하게 됐다.

17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총선 참패로 지도부 사퇴 뒤 비대위 체제가 진행되는 새누리가 의석 수 부족을 명분으로 무소속 당선인들의 복당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미 안상수(중·동·강화·옹진)·윤상현(남을)당선인은 인천시당에 복당서를 제출했고 당의 결정만 기다리는 상황이다.

하지만 새누리 안팎에서 무소속 당선인들의 복당 여부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고, 심지어 일부에선 선별적으로 복당을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이런 탓에 새누리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뒤 울산 울주에서 당선된 강길부 의원의 경우 새누리 복당 여부를 묻는 주민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등 전국 곳곳에서 신중론이 커지고 있는 모습이다.

인천의 경우 안 당선인은 새누리당의 공천에 대한 평가 없이 당을 위해 조건 없이 복당하겠다는 뜻을 비치고 있어 복당이 기정사실화되고 있지만 윤 당선인의 경우 당대표를 겨냥한 막말 파문이 컸던 만큼 좀 더 자숙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안상수·윤상현 당선인 모두 당이 공천을 안 했고, 유권자 선택을 받아 스스로 살아남은 만큼 복당이 안 될 이유가 없다"면서도 "윤 당선인은 파급력이 상당했던 탓에 친박과 비박 계파 갈등을 고려한 새누리 비대위의 고민이 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재훈 기자 lj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